산업

결국 잘린 구본환, 예고한 '인국공 사태' 전말 밝히나

박정웅 기자VIEW 1,0542020.09.29 13:58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이 해임됐다. 사진은 지난 16일 기자회견을 통해 국토부의 해임 추진에 반발하는 입장을 전하는 구 사장. /사진=장동규 기자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결국 해임됐다. 3년 임기를 절반도 채우지 못한 상황이다.

29일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지난 28일 저녁 8시쯤 전자메일을 통해 구 사장의 해임을 공사에 공식 통보했다. 

국토부가 내세운 구 사장 해임 사유는 2가지이다. 지난해 10월 국정감사 당시 태풍 위기 부실 대응 및 행적 허위 보고, 기관 인사운영의 공정성 훼손 등 충실 의무 위반이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24일 구 사장의 해임 여부를 정하는 공공기관운영위원회(공운위)를 열고 구 사장 해임을 의결했다. 변호사와 함께 공운위에 출석한 구 사장은 자신의 입장을 소명했지만 결국 해임됐다.

다만 구 사장이 해임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어서 국토부와의 법적 분쟁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구 사장은 또 국정감사와 연계한 정치적 압박도 가할 작정이다.

앞서 구 사장은 지난 25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퇴할 만한 명분이나 책임도 없는 상태에서 법적 근거도 없는 부당한 사퇴압력을 거부한다"는 입장문을 냈다.

이 자리에서 구 사장은 "인천공항공사의 직고용에 대한 BH(청와대) 등 관계기관의 부당한 개입으로 졸속 직고용 결정, 책임회피 의혹 등 인국공 사태 전말에 대해 국민과 언론은 계속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면서 "해임을 강행한다면 숨은 배경을 두고 사회적 문제로 비화해 직고용 및 인국공 사태 관련 관계기관 개입 등 그동안 의혹이 국감, 언론보도, 검찰수사 등에서 밝혀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신의 해임과 '인국공 사태'를 연계한 구 사장이 정부를 상대로 선전포고를 한 셈이다. 

구 사장은 국토부 감사 자체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토부 감사결과는 감사절차의 위법성, 사택의 불법 침입 및 불법 수색 등 위법한 감사절차로 인해 정당성과 법적 타당성을 상실했다"며 "졸속 부실한 감사, 물증이나 증거 없이 진술에만 의존한 주관적 추정, 짜맞추기식 무리한 감사 등 감사내용의 타당성이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구 사장은 "이런 이유로 해임을 한다면 우리나라 공기업 CEO 가운데 누가 소신을 갖고 자율 책임 경영을 하겠나"고 반문했다.

구 사장이 전격 해임되면서 인천공항공사는 당분간 임남수 부사장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박정웅 기자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