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코로나 영향에도 8월 생산 0.9%↓ '선방'... 서비스업은 '직격탄'

박찬규 기자2020.09.29 11:23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지난달 국내 산업생산이 3개월 만에 감소했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이 시민들로 북적이는 모습. /사진=뉴스1 임세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지난달 국내 산업생산이 3개월 만에 감소했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 산업 생산지수(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는 전월보다 0.9% 감소했다. 전 산업 생산은 1월부터 5월까지 마이너스(-)였다가 반짝 급등한 지난 6월(4.1%) 이후 3개월 만에 다시 내림세로 돌아섰다.

광공업 생산은 전월보다 0.7% 감소, 전년 동월 대비 3.0% 줄어 5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코로나19 재확산 및 주요 사업체 신차 라인 설비공사 등으로 완성차 생산이 감소하면서 자동차(-4.1%)와 기타식품 제조업, 낙농제품 및 식용 빙과류 제조업 등 생산 감소로 식료품(-7.3%)이 줄었다. 그나마 반도체(4.0%) 등에서 증가한 게 전부다.

제조업 생산은 전월보다 1.0% 줄었다. 반도체, 1차 금속, 화학제품 등이 증가했으나 식료품, 자동차, 기계장비 등이 감소한 탓이다. 생산능력 대비 생산실적을 의미하는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전월보다 0.5%포인트(p) 하락한 69.5%로 나타났다.

서비스업 생산은 전월보다 1.0% 줄었으며 지난 3월(-4.4%) 이후 5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금융·보험(3.7%) 등에서 증가했으나 숙박·음식점(-7.9%)이 뒷걸음질친 것. 의복 등 생활용품 도매업, 음·식료품 및 담배 도매업 중심으로 도소매(-1.5%)도 줄었다.

소매판매액지수는 3.0% 증가하며 지난 5월(4.6%) 이후 3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긴 장마, 태풍 등 날씨 영향과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내구재(12.7%)가 늘었다. 생활가전 판매가 41.2%나 증가한 영향이 컸다. 재택근무, 원격수업 확대, 외출 자제 등 내식 수요 증가로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0.9%)도 증가했다. 반면 의복 등 준내구재(-4.4%)는 줄었다.

기사 이미지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7.6으로 전월보다 0.4p 상승하며 3개월 연속 오름세였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업태별로 보면 백화점(-3.7%), 전문소매점(-0.5%), 편의점(-1.2%)은 줄었으나 무점포소매(14.4%), 면세점(8.5%), 대형마트(4.3%), 승용차·연료소매점(0.9%), 슈퍼마켓·잡화점(1.1%) 등은 증가했다.

설비투자는 특수산업용기계 등 기계류(-5.8%) 및 선박 등 운송장비(-0.2%) 투자가 감소하며 전월보다 4.4% 위축됐다. 공사실적을 나타내는 건설기성도 전월 대비 7.1% 하락했으며 건축(-6.5%), 토목(-8.5%) 공사 실적이 모두 감소하면서 2015년 3월(-8.3%) 이후 5년 5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떨어졌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7.6으로 지난달과 비교해 0.4포인트 상승하며 3개월 연속 오름세였다. 앞으로 경기를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0.9로 전월보다 0.6포인트 올랐다. 2009년 11월(0.6포인트) 이후 10년 9개월 만에 최대치다.

통계청은 "다만 선행지수 구성지표인 경제심리지수는 8월 중순 코로나19 재확산 이전에 조사되면서 예측력에서 한계가 있기 때문에 해석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찬규 기자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