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16년 전 사라진 이종운 변호사, 약혼녀 행적에 관심

박슬기 기자2020.09.27 08:39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이종운 변호사 실종사건을 다뤘다. / 사진=SBS
이종운 변호사 실종 사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수상한 동행-그리고 사라진 변호사’라는 주제로 지난 2004년 실종된 이종운 변호사의 사건이 다뤄졌다.

이종운 변호사는 지난 2004년 7월29일 퇴근 후 실종됐다. 실종 다음 날 그의 가족들은 약혼녀 최씨에게 이 변호사의 행방에 대해 묻자 최 씨는 “광주에 재판이 있어 거기에 내려갔다가 휴가를 갈 거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 변호사는 실종 당일 광주의 동료에게 재판 권한을 위임하고 광주 일정은 취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변호사의 가족들은 그가 실종되기 전 약혼녀와 혼수 문제로 갈등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후 그의 지인들은 이 씨의 금융거래 내역에서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그가 실종된 후 신혼집의 명의를 약혼녀로 바꾸고 약혼녀에게 보낸 돈이 1억2000만원에 달했다.

제작진의 수소문 끝에 연락이 닿은 최 씨는 “고통스러운 일이었기 때문에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또한 실종 날 이 씨를 마지막으로 만나지 않았냐는 물음에 "전화 끊겠다고 했다

전문가는 최 씨가 이 씨의 실종 당일 저녁 시간 행적을 끝까지 고수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본인이 버틸 수 있는 마지막 한 방이 자신은 그 시간에는 분당구 수내에 있었다는 것”이라며 “차량을 운전한 사실을 인정하면 모든 것이 다 무너지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씨를 그리워하는 가족들과 지인들은 혹시 어디선가 이 씨의 시신이 발견되지 않을까 하는 희망으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최 씨를 만나면 무엇을 묻고 싶냐는 질문에 그의 가족은 “어디 있는지만 물어보고 싶다”며 생사를 알 수 없는 사실이 힘들다고 토로했다.

전문가는 “성인 실종의 특성으로 초기 심도 높은 수사를 못한 것이 안타깝다”며 “ 찰은 일단 사건을 놓지 않고 처음부터 다시 출발하는 방법밖에 없고 살인사건 미제 사건으로 간주하고 끝까지 놓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슬기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