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北 “南, 시신 수색 이유 영해 침범 말아야… 발견시 넘겨줄 생각”

이한듬 기자2020.09.27 08:11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됐던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공무원이 북한군에 피격 사망해 충격을 주는 가운데 26일 해양경찰 경비함에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시신 및 유류품을 수색하고 있다. / 사진=인천해경
북한은 우리정부가 북측 해역에서 피살당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시신 수색활동을 벌이는 것과 관련해 “우리측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으며 이에 대해 엄중히 경고한다”고 27일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우리는 남측이 자기 영해에서 그 어떤 수색 작전을 벌리든 개의치 않는다”면서 이 같이 보도했다.

통신은 “우리 해군 서해함대의 통보에 의하면 남측에서는 지난 9월25일부터 숱한 함정, 기타 선박들을 수색작전으로 추정되는 행동에 동원시키면서 우리측 수역을 침범시키고 있다”며 “이 같은 남측의 행동은 우리의 응당한 경각심을 유발시키고 또 다른 불미스러운 사건을 예고케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남측이 새로운 긴장을 유발시킬 수 있는 서해해상 군사분계선 무단침범 행위를 즉시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서남해상과 서부해안 전 지역에서 수색을 조직하고 조류를 타고 들어올 수 있는 시신을 습득하는 경우 관례대로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도 생각해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한듬 기자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