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청와대 "北에 추가조사 요구"… 월북·시신 소각 논란 규명한다

김노향 기자2020.09.26 13:36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는 지난 25일 저녁 회의를 열고 이같은 결정을 전했다. NSC 상임위는 "9월25일 북측에서 온 통지문에서 밝힌 사건 경위와 우리 측 첩보 판단에 차이가 있어 조사해서 사실관계를 규명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훈 국가안보실장. /사진=뉴시스 추상철 기자
청와대는 북한의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 북측에 추가 조사를 요구하고 필요 시 공동조사를 요청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전날 북한 통일전선부가 밝힌 사건의 조사 경위가 남측 군 당국의 발표와 엇갈린다는 지적에 따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는 지난 25일 저녁 회의를 열고 이같은 결정을 전했다. NSC 상임위는 "9월25일 북측에서 온 통지문에서 밝힌 사건 경위와 우리 측 첩보 판단에 차이가 있어 조사해서 사실관계를 규명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와 관련 북측에 추가 조사를 요구하고 필요하다면 북측과의 공동조사도 요청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와 같은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서해에서의 감시 및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하는 조치를 시급히 취해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전날 공개한 통일전선부 통지문의 내용을 보면 해수부 소속 공부원 A씨와 북한군의 접촉 시점, A씨의 월북의사 표명 여부, 시신 소각 여부 등에서 우리쪽 군 설명과 다르다.


군은 지난 22일 오후 3시30분께 북한 선박과 A씨가 첫 접촉했다고 밝혔지만 북측은 A씨가 "22일 저녁 황해남도 강령군 금동리 연안수역에 불법 침입했다"고 표현했다.


군은 "A씨가 월북 의사를 표명한 정황을 식별했다"고 했지만 북측은 A씨의 월북 의사 여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고 도주 의사가 있었다는 점만 강조했다.


군은 북한이 상부 지시를 받고 A씨에게 총격을 가한 후 시신에 기름을 붓고 해상에 소각했다고 발표했다. 반면 북측은 북한군 단속정장의 결정으로 사격, 부유물만 규정에 따라 해상에서 소각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사격 후 부유물 위에 없었고 사살된 것으로만 추정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이날 KBS 뉴스라인에 출연해 "시신의 수습과 사건에 대해 생각이 다르기 때문에 공동조사 이야기가 나올 수 있다"며 "아직 상의하지는 못했지만 필요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