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신규확진 61명… 지역발생 44일 만에 50명 이하 (종합)

박찬규 기자2020.09.26 10:27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1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최창호 기자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1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날 114명보다 53명 감소한 규모로 나흘 만에 두 자릿수를 기록한 것.

26일 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61명 증가한 2만3516명으로 나타났다. 그중 지역발생 사례는 49명, 해외유입은 12명이다. 지역발생은 전날 0시 기준 95명에 이어 이틀 연속으로 두 자릿수를 유지했다. 또 44일 만에 50명 아래로 감소했다.

최근 2주간 일평균 지역 확진자는 91.71명으로 이틀째 90명대, 39일 만에 최저치다. 위중·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6명 감소한 122명을 기록했다. 사망자는 4명 증가해 누적 399명으로 치명률은 1.7%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189명으로 누적 완치자는 2만21166명, 완치율은 90%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전날보다 132명 감소한 1951명으로 나타났다.

신규 확진자 61명의 신고 지역은 서울 26명(해외 1명), 부산 2명, 대구 1명, 인천 1명, 대전 해외 1명, 경기 14명(해외 1명), 전북 3명, 경북 3명, 경남 1명, 검역과정 9명 등이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박찬규 기자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