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코리안리, 뉴욕에 '재보험 중개법인' 설립 추진… 美시장 공략 박차

김정훈 기자2020.09.25 15:19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코리안리재보험은 미국시장 수재 증대를 위해 미국 현지에 재보험 중개법인 설립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미국은 세계 최대 규모의 보험시장으로 전세계 보험료의 약 40%를 점유하고 있다. 코리안리의 미국 중개법인 설립은 2021년 9월 영업 개시를 목표로 진행된다. 


코리안리는 현지 영업 강화 및 인수 채널 다변화를 통해 미국 내 고객사 대상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현지시장에 대한 전문성 강화로 미국시장 수재보험료 규모는 현재 2.2억달러 수준에서 2025년에는 3억달러 이상으로 증대되고 수익성 또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개법인의 설립후보지는 뉴욕 등 미국 동북부 지역이다. 동 지역을 중심으로 영업을 시작해 향후 미국 전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중개법인은 보험영업 법인이나 지점과 마찬가지로 적극적인 대면 영업이 가능하면서도 상대적으로 적은 자본으로 설립이 가능하고 코리안리로의 재보험 물량 제공 역할 뿐만 아니라 타 재보험사들의 물건 중개를 통한 수수료 수익 창출도 기대할 수 있다. 


코리안리 관계자는 “미국 중개법인은 금년에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내년 상반기 중 감독당국에 설립인가를 신청해 2021년 9월에 영업을 개시하는 것이 목표”라며 “코로나19 상황 등으로 추진 일정이 순연될 가능성도 있지만 미국시장 진출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말했다.



코리안리는 2013년 6월 원종규 사장 취임 이후 영국 로이즈 현지법인, 말레이시아 라부안지점, 두바이지점, 스위스 현지법인, 중국 상해지점, 콜롬비아 보고타주재사무소 등 6개의 해외 거점을 차례로 신설한 바 있다.

김정훈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