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같은 날 복당 신청한 권성동·이은재… 통과자는 단 한명

이나연 기자2020.09.17 11:34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국민의힘이 이은재 전 의원(왼쪽)의 복당 신청을 불허하고 무소속 권성동 의원의 신청은 받아들였다. /사진=뉴스1
무소속 권성동 의원과 이은재 전 의원이 모두 국민의힘에 복당을 신청했으나 국민의힘은 이 중 권성동 의원의 신청만 받아들였다.

국민의힘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비상대책위원회에서 권성동 무소속 의원 등 복당 신청자들에 대한 재입당 논의를 안건으로 올렸다. 당은 이 중 권 의원의 재입당만 최종 승인하고 이 전 의원의 복당은 불허했다.

4선인 권 의원은 지난 3월 미래한국당(국민의힘 전신) 공천에서 최종 배제되자 이에 반발하며 탈당했다.

당시 권 의원은 "후보적합도 조사를 실시해 경쟁력 있는 후보를 추천해 달라는 재심 청구마저 일언지하에 무시했고 이기는 후보를 바라는 강릉시민의 탄원조차 듣지 않았다"며 항의한 바 있다. 그는 이후 무소속으로 21대 국회의원 선거(총선)에 출마해 강원 강릉시에서 당선됐다.

이 전 의원도 지난 3월 비슷한 이유로 탈당한 뒤 한국경제당에 입당, 비례대표 1번을 받아 총선에 나섰으나 당선권에 들지 못했다.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