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특징주] 현대차, '디 올 뉴 투싼' 출시 첫날부터 대박… 주가 상승

이남의 기자VIEW 1,1632020.09.17 10:13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현대차 ‘디 올 뉴 투싼’/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 주가가 17일 장 중 상승세다. 이날 오전 10시11분 현대차는 전일 대비 6500원(3.54%) 오른 19만원에 거래 중이다. 

현대차는 디자인 혁신에 성공한 ‘디 올 뉴 투싼’(신형 투싼)이 사전계약 첫 날 1만대를 돌파하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판매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현대차는 전날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신형 투싼의 첫 날 계약대수가 1만842대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더 뉴 그랜저(1만7294대)와 신형 아반떼(1만58대)에 이어 사전 계약 첫 날 1만대를 돌파한 쾌거다. 무엇보다 현대차 SUV 최초로 사전 계약 첫 날 실적이 1만대를 넘어서며 역사를 썼다.

이번 신형 투싼은 디자인 정체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의 완성체이자, ‘파라메트릭 다이나믹’ 테마를 구현해 혁신적이고 스포티한 디자인을 갖췄다.

신형 투싼은 3세대 플랫폼으로 넓어진 공간, 향상된 주행 안정성을 제공하며 쾌적한 감성 공조 시스템 및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사양을 통해 차급을 뛰어넘는 상품성을 갖췄다.

특히 신형 투싼은 모델 최초로 탑재된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을 포함해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과 스마트스트림 디젤 2.0엔진의 총 3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돼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 역사상 사전계약 당일 1만대를 돌파한 SUV 차종은 투싼이 처음”이라며 “차급을 뛰어넘는 디자인과 상품성을 갖춘 신형 투싼은 준중형 SUV시장 부활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남의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증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