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카니발 어쩌나..." 기아차 소하리공장 직원 확진자 8명 발생, 공장 '셧다운'

박찬규 기자VIEW 1,4102020.09.17 09:42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기아차 소하리 공장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며 공장 가동이 중단됐다. 사진은 공장 앞프라이드 조형물. /사진제공=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 공장이 중단되면서 자동차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17일 보건당국과 기아차 등에 따르면 오전 9시 기준 기아차 소하리공장 관련 확직자는 직원 8명과 가족 3명 등 총 11명으로 늘었다.

기아차 소하리공장에서는 지난 16일 오전 생산라인 직원 A씨(용인 349번)가 확진 판정을 받았고 용인 수지구 신봉동에 거주하는 A씨의 아내와 자녀 2명(용인 345~347번)도 확진 판정됐다. 이후 A씨와 접촉한 동료 7명도 추가로 확진됐다.

A씨는 지난 12일 동료 직원 조문을 다녀온 후 코로나19 증상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곳엔 소하리2공장 직원 다수가 방문했다. A씨와 접촉했거나 해당 장례식장을 다녀온 소하리공장 직원들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했으며 현재까지 진단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전해진다.

기아차에 따르면 현재 소하리 1, 2공장 1직의 가동을 중단하고 상황을 지켜보는 중이다. 1공장은 주력차종인 카니발, K9, 스팅어 등을 생산하며 2공장은 프라이드와 스토닉 등 수출 차종이 중심이다. 현재 해당 공장 직원들은 재택근무를 실시 중이며 집 근처 진료소에서 개별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전날 저녁 근무자가 모두 퇴근했고 오늘 이후 상황은 결정된 게 없다"며 "역학조사 결과와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박찬규 기자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