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술따르라 하고 옷벗겨"… BJ 엉두 주장에 세야·케이 반박

김유림 기자VIEW 26,8032020.09.17 08:21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아프리카TV BJ 엉두, 케이, 세야(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가 술자리 논란에 대해 각기 다른 입장을 내놨다. /사진=아프리카TV 화면 캡처
아프리카TV 유명 BJ들이 '술자리에서 옷을 벗기게 시켰다' 등 최근 불거진 각종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BJ 케이는 지난 16일 자신의 개인 방송을 진행하면서 앞서 BJ 엉두가 폭로한 내용에 대해 해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엉두는 앞서 이날 개인 방송을 통해 케이, 세야, 아효 등 동료 BJ 및 지인들과 케이의 집에서 술자리를 가졌으며 여기서 불쾌한 일을 당했다고 비판한 바 있다.

당시 엉두는 "아효 언니가 놀자고 불러 나갔는데 케이 집으로 갔고 그곳에서 술을 먹인 뒤 (옷을) 다 벗게 했다"며 "(아효) 언니는 나를 데리고 온 뒤 술을 먹고 뻗었다가 합방해야 한다며 나몰라라 하고 떠났다. 상처 받았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세야에 대해서도 "내게 술을 따르라고 했다. 인성 쓰레기다"라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케이는 "저희 집에서 술을 마신 것은 맞으나 강제로 (옷을) 벗긴 적은 없다"며 "옷벗기 게임 같은 것을 하다가 그분이 스스로 벗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케이는 "엉두가 내게 화난 이유는 돈을 안줬기 때문인 것 같다"며 "녹취가 있다고 하는데 공개해도 된다. 그 자리에 BJ 보름이 있었는데 보름이 오히려 내게 사과하더라. 보름은 그날 처음부터 끝까지 다 기억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세야 또한 엉두가 술을 따르게 했다고 폭로한 데 대해 "그 친구가 너무 취해 방에 들어가 자라고 했다"며 "다같이 술 따라주고 가져오기도 했다. 술집 여자 취급한 건 아니다. 아침방송까지 하면서 잘 마무리했는데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라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연예/스포츠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