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스가, 노골적 '코리아 패싱'… 韓만 쏙 뺐다

전민준 기자VIEW 2,1092020.09.17 07:45
0

글자크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한일관계에 대해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차후 한일관계 개선이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사진=뉴스1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한일관계에 대해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차후 한일관계 개선이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사진=뉴스1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한일관계를 언급하지 않은 채 주변국 외교에 관한 의견을 밝혔다. 심지어 북한과 관계를 어떻게 가져갈 것이냐는 언급하면서 한국만 의도적으로 배제한 것을 놓고 ’코리아 패싱‘ 우려가 커지고 있다.  

스가 총리는 16일 오후 총리관저에서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열었다. 

스가 총리는 "미일 동맹을 기축으로 한 정책을 전개하겠다",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가까운 이웃 여러 나라와 안정적인 관계를 쌓고 싶다"며 외교 정책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하지만 그는 이날 회견에서 한국에 관해서는 발언하지 않았다. 

중국, 러시아, 북한 등 일본과 인접한 외교 상대에 관해서는 직·간접적으로 언급했으나 한국만 빠진 셈이다. 

스가 총리는 아베 정권의 주요 정책을 계승한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그는 아베 정권의 과업을 "확실히 계승해서 전진시키는 것이 나의 사명"이라고 말했다.

총리 재임기간 동안 가장 중요한 과제에 대해 "전후 외교의 총결산을 목표로 하고, 특히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미국을 비롯한 관계국과 긴밀하게 협력해 모든 납치 피해자가 하루라도 빨리 귀국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자신이 전임자인 아베 총리와 가까워진 것도 납치 문제가 계기가 됐다며 "납치 문제는 아베 정권과 마찬가지로 가장 중요한 정권의 과제"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스가 총리는 "미일 동맹을 기축으로 한 정책을 전개하겠다",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가까운 이웃 여러 나라와 안정적인 관계를 쌓고 싶다"며 외교 정책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전민준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