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확진자 4명 중 1명 '감염경로 미상'… 전국이 "위험지역"

한아름 기자VIEW 1,3122020.09.16 16:16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달 3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방역당국에 신고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055명 가운데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522명으로, 25.4%에 달했다. 4명당 1명꼴로, 지난 4월 집계를 시작한 이후 최고 수치다./사진=서울대병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경로를 확인할 수 없는 환자 비율이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는 가운데 방역당국의 고심이 더 깊어지고 있다.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기 어려운 ‘감염경로 미상’ 환자가 늘어난다는 것은 전국 모든 지역이 코로나19 위험 지역이라는 뜻이라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 이런 상황에서는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고 방역당국은 설명했다.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달 3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방역당국에 신고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055명 가운데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522명으로, 25.4%에 달했다. 4명당 1명꼴로, 지난 4월 집계를 시작한 이후 최고 수치다.

이 비율은 전날 25%(2209명 중 552명)로 집계되면서 최고치를 기록했으나 하루 만에 갱신됐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감염원과 접촉자를 최대한 빨리 찾아 격리하는 게 중요한데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는 환자가 늘어나면 늘어날수록 방역당국의 신속한 추적이 그만큼 어려워진다"며 "추가 전파 고리를 끊어내는 게 힘들어질 수 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이날 오전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13명으로 조사됐다. 누적 확진자는 2만2504명으로 늘어났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105명은 국내 발생, 8명은 국외 유입 사례다.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3일 99명을 기록한 뒤 사흘연속 두자릿수를 유지하다 이날 세자릿수로 늘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한아름 기자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