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맨유로부터 레길론 하이재킹?… "5년 계약 임박"

안경달 기자2020.09.16 09:33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레알 마드리드 왼쪽 측면 수비수 세르히오 레길론이 토트넘 홋스퍼와 협상을 벌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가 수준급 왼쪽 측면 수비수 영입에 근접했다.

16일(한국시간) 'ESPN'과 '토크스포츠' 등 스포츠 전문매체들은 "토트넘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로부터 세르히오 레길론 하이재킹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하이재킹'이란 운항 중인 항공기를 불법으로 납치하는 행위를 일컫는 단어다. 보통 스포츠계에서는 한 구단이 노리던 선수를 다른 구단이 거액의 이적료나 높은 수준의 임금으로 유혹해 도중에 가로채는 것을 의미한다.

레알 마드리드 수비수인 레길론은 지난 시즌 세비야로 임대돼 좋은 활약을 펼쳤다. 번뜩이는 드리블과 속도를 앞세워 세비야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우승에 일조했다. 시즌이 끝난 뒤 첼시와 맨유가 연이어 관심을 보였지만 이제는 토트넘행으로 무게추가 기우는 모습이다.

ESPN은 토트넘이 레알과 3000만유로(한화 약 420억원)의 이적료에 합의했으며 레길론에게는 따로 5년 계약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레알은 다소 적은 이적료로 레길론을 보내는 대신 바이백(일정 금액을 지불하면 선수를 다시 되사올 수 있는 조항)을 삽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경달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