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글로벌 인구 2.4%가 K-진단시약 사용했다… 150개국 수출 훨훨~

한아름 기자VIEW 2,7232020.09.16 05:15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전 세계 인구 중 2.4%가 국내 업체들이 생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사진=이미지투데이
전 세계 인구 중 2.4%가 국내 업체들이 생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업체들이 지난달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 총 1억9013만명분을 150여 국가에 수출했다. 글로벌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전 세계 인구는 78억명인 것을 미뤄보건대 단순 계산법으로 전 세계 인구의 2.44%가 K-방역의 핵심역량인 진단시약을 사용한 것이다.

국내 업체들은 지난 4월 처음 수출을 시작한 이후 8월까지 매월 3000만명분 이상의 진단시약을 전 세계로 수출하고 있다.

수출용 진단 시약은 총 166개 제품이 허가받았으며 이 중 16개 제품이 미국 식품의약국(FDA) 긴급사용승인(EUA) 제품으로 등록됐다.

국내 검사용 진단시약은 지금까지 359만명분을 생산해 이 중 329만명분이 공급된 상태다. 국내 재고 약 30만명분은 최근 일주일 동안 1일 평균 검사량(1만5000명분)을 고려했을 때 약 20일간 의료현장에 공급할 수 있는 물량이라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진단을 위해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은 총 16개로, 사용 목적에 따라 '확진 검사용'과 '응급 선별검사용'으로 구분된다. 확진 검사제품은 코로나19 감염자의 확진을 목적으로, 6시간 이내 결과를 확인해 진단할 수 있다.

응급선별검사 제품은 1시간 이내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제품으로, 긴급 수술이 필요한 환자 등 중증 응급환자를 대상으로 빠르게 코로나19 음성을 확인하는 목적으로 사용한다.

확진 검사용 긴급사용승인 제품 7개, 응급 선별용 긴급사용승인 제품 9개, 정식허가 제품 총 1개다.

식약처는 "코로나19와 독감을 동시에 진단하는 시약은 1개 제품이 임상적 성능시험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한아름 기자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