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상소문’처럼 넓게 펴지는 화면… LG윙 다음은 롤러블폰?

이한듬 기자2020.09.15 08:14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LG전자 롤러블폰 예고 이미지 / 사진=LG전자 유튜브 캡처
LG전자가 하반기 전략스마트폰 ‘LG 윙’을 공개하면서 다음 폼팩터 혁신은 롤러블 스마트폰이 될 것임을 암시했다.

LG전자는 지난 14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온라인 행사를 통해 메인 스크린이 세로에서 가로로 회전해 보조스크린과 다양한 멀티태스킹이 가능한 ‘LG 윙’을 소개했다.

이날 행상 말미에는 롤러블폰을 연상케하는 제품의 영상이 깜짝 등장했다. 검은 배경의 영상에 스마트폰의 베젤로 추정되는 가느다란 선이 나오더니 오른쪽으로 펼쳐졌다 닫히는 동작을 반복한 뒤 갑자기 화면에서 빛을 낸 것.

이후 영상에는 제품이 사라지고 ‘기대하라(Hold your breath)’, ‘익스플로러 프로젝트(Explorer Project)’라는 문구가 차례로 등장한다.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는 스마트폰의 진화된 사용성에 무게를 두고 성장 가능성 있는 영역을 선제 발굴해 나가겠다는 LG 스마트폰의 혁신 전략이다.

스마트폰 화면이 시계방향으로 회전하는 ‘스위블 모드’를 탑재한 ‘LG 윙’이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1탄이었다면 2탄은 롤러블폰이 될 것임을 암시하는 대목이다.

구체적인 출시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내년 상반기쯤 롤러블폰을 선보일 것으로 전망한다.

앞서 LG전자는 2018년 미국 특허청(USPTO)에 롤러블폰 관련 기술 특허 출원했고 지난해에는 국내 특허청에 ‘LG 롤링’ 상표를 출원하는 등 제품 상용화를 준비해왔다.

이한듬 기자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