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이젠 고금리 카드대출 안 받아요”… 7월 현금서비스 이용액 15%↓

박슬기 기자VIEW 2,6482020.09.12 05:41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올 7월 현금서비스 이용액이 급감했다. 제2금융권이 중금리 신용대출을 늘리고 모바일로 대출 금리 비교 서비스가 확대된 영향으로 분석된다./사진=이미지투데이
비대면(언택트)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길이 확대되면서 신용카드로 단기 대출을 받는 현금서비스 이용액이 급감하고 있다.

12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7개 카드사(신한·국민·삼성·현대·롯데·우리·하나)의 지난 7월 현금서비스 이용액은 3조844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14.8%(6670억원) 줄었다. 전월과 비교해선 2.2%(843억원) 쪼그라들었다.

현금서비스의 감소폭은 매월 커지는 추세다. 현금서비스의 전년 동월 대비 감소율을 살펴보면 ▲4월 마이너스(-)9.6% ▲5월 –9.6% ▲6월 -6.9%를 기록하다가 7월 –14.8%로 급감했다.

이처럼 현금서비스 이용이 쪼그라드는 것은 지난 4월부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시행된 소상공인 대상 1·2차 긴급대출과 5월 지급된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 등의 결과로 분석된다. 또 토스와 뱅크샐러드 등 핀테크 업체를 통해 금융사별로 신용등급에 따른 대출 금리 비교가 수월해지면서 20% 안팎의 고금리 대출인 현금서비스를 찾을 필요가 없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저축은행업계가 중금리 신용대출을 적극적으로 늘리면서 대출 수요가 저축은행과 상호금융 등 2금융권으로 몰리고 있다.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올 6월 말 기준 카드사 현금서비스의 평균금리는 18~19%대로 형성돼 있다. 카드사별로 살펴보면 ▲비씨카드 18.58% ▲롯데카드 18.96% ▲우리카드 18.99% ▲삼성카드 19.17% ▲국민카드 19.19% ▲하나카드 19.30% ▲신한카드 19.35% ▲현대카드 19.63% 순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금융권의 디지털화로 소비자들은 모바일에서 금방 저렴한 금리의 대출을 찾을 수 있게 됐다”며 “최근 핀테크 업체들이 대출 비교 서비스를 통해 적합한 대출 상품을 소개해줘 현금서비스 수요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금융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