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대출 문턱에 ‘내 집 마련’ 포기… ‘중도금 무이자’ 알아볼까

김창성 기자2020.09.10 07:58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높은 대출 문턱에 ‘내 집 마련’이 쉽지 않은 가운데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제공하는 단지가 주목 받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비규제 지역 아파트가 중도금 무이자 등 금융 혜택을 내세워 내 집 마련을 노리는 실수요자 공략에 한창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비규제 지역의 대출한도는 9억원 이하의 아파트를 구매한다고 가정했을 때 주택담보대출비율(LTV) 70%, 총부채상환비율(DTI) 60%로 규제지역(투기과열지구 LTV·DTI 40%)보다 상대적으로 높다.

그 중에서도 중도금 무이자 대출 혜택 제공을 더해 내 집 마련의 부담을 확 줄인 단지가 최근 각광받고 있다.

‘중도금 무이자’는 보통 전체 분양가의 60%에 해당하는 중도금 이자를 계약자 대신 건설업체가 부담하는 방식을 말한다. 수요자 입장에서는 계약금만 있으면 입주 때까지 추가로 들어가는 비용 부담이 없다.

이러한 장점 때문에 비규제 지역 내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제공한 단지는 실제로 청약에서 인기를 끄는 경우가 많았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계속된 주택 규제에 높은 대출 문턱을 넘지 못하고 내 집 마련의 꿈을 포기 하는 수요자가 속속 등장하자 상대적으로 대출 문턱이 낮은 비규제지역으로 수요가 몰리는 분위기”라고 진단했다.



김창성 기자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