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N인터뷰]② '사이코지만 괜찮아' 박규영 "의지않는 성격, 주리 통해 위로받아"

뉴스1 제공2020.08.13 10:00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배우 박규영/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박규영(27)은 지난 9일 종영한 tvN 주말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정신 보건 간호사 남주리 역을 맡아 청순과 코믹을 오가는 반전 연기력으로 주목받았다. 간호사로서 프로답지만, 사랑에서는 한없이 서툴고 순수했던 남주리의 모습이 많은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박규영은 풋풋하고 순수한 짝사랑을 보여주는 것뿐만 아니라, 회차를 거듭할수록 사랑도, 우정도 점점 성숙해지는 과정을 밀도 있게 담아내며 시청 자들의 큰 호평을 받았다. 특히, 술만 마시면 180도 변하는 남주리의 술주정을 박규영만의 사랑스러움을 더해 리얼하게 표현, 인생 캐릭터를 경신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박규영은 2013년 연세대학교 의류학과에 재학 중일 때 대학잡지 표지 화보 모델이 되면서 연예계에 입문했다. 2017년 데뷔해 '그냥 사랑하는 사이' '제3의 매력' '로맨스는 별책부록' '녹두꽃'에 이어 '사이코지만 괜찮아'까지 다양한 작품, 다양한 캐릭터로 존재감을 키워왔다. 차기작으로 넷플릭스 '스위트홈' 출연을 앞두고 있다.

<【N인터뷰】①에 이어>

-남주리는 어떤 인물이라고 생각했나.

▶미움 받을 용기가 없는 아이라고 생각했다. 상처를 주기도 싫고. 희로애락이 분명히 있는 사람인데 그걸 표현을 안 하는 캐릭터라고 생각했다. 더 차분하게 조용조용 이야기하고 좋은 표정만 이야기하려고 했다. 그러다가도 혼자만의 공간이나 편한 사람과 한 공간에 있으면 (감정이)분출되기도 하고 그런 캐릭터가 아닐까 생각했다.

-본인과 비슷한 점이 그 점인가.



▶완전. 나도 미움 받을 용기가 없는 그런 아이다.

기사 이미지
배우 박규영/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이 드라마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위로' 받았다고 하는데, 본인과 닮은 인물을 연기하면서 위로받은 점이 있었나.

▶나는 어딘가에 기대거나 의지를 안 하는 성격이다. 혼자서 다 이겨낼 수 있다고 생각하고 꼿꼿이 서있을 수있다고 생각하고 산다. 주리가 대표님에게 기대보려고 하는 모습에서 위로를 받았던 것 같다. 나도 조금은 기대볼까. 그런 생각이다. 주변 사람들은 이 인터뷰를 보면 웃을지 모르지만, 최대한 주변에 티를 안 내려고 하는 성향이다. 힘든 일이 있어도 내일이면 괜찮겠지. 잘 이길 수 있겠지 그런 생각으로 산다.

-스트레스는 어떻게 해소하나.

▶나는 재미없는 사람이다. 집안 꾸미는것 좋아하고 쿠션 갖다놓는 것 좋아하고. (웃음) 운동을 좋아해서 주로 운동하며 시간을 보낸다. 필라테스로 시작을 했다가 발레 웨이트 병행을 하고 있다. 처음에는 다이어트 목적이었는데 습관이되기도 했고 운동을 해서 주는 건강한 에너지가 스트레스가 풀리는 방법이더라.

-예전보다 많이 정적인 분위기다. 작품 영향인가.

▶원래도 들뜨지 않으려고 많이 노력하는 편이다. 일희일비하지 않으려고 한다. 그러다 보니 조심스러워지고 실수하지 않으려고 한다. 나의 주된 텐션은 이 정도다.

기사 이미지
배우 박규영/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연기는 어떻게 시작했나.



▶대학을 다니고 있을 때 캠퍼스 잡지의 모델이 됐고 당시 소속사에서 연락을 줬다. 재미있을 것 같다는 생각으로 시작했다.

-현재 졸업했나.

▶졸업 못 했고 이제 마지막 학기 수강신청했다. 지난 학기도 연기 하면서 비대면 수업을 들었다. 홀가분하다. 드디어 졸업이라니. (웃음)

-재미있겠다는 생각으로 뛰어든 연기, 지금은 어떤가.

▶지금 돌아보면 용기가 대단했던 것 같다. 연기는 내 영역이 아니라는 생각이었다. (배우) 제안을 주셨을 때는 고민이 크지 않았다. '하면 되지!' 싶었다. 재미있겠다는 생각으로 뛰어든 게 어리석었다는 생각이 든다. 연기를 하면 할수록 고민해야 할 부분도 크고, 열정적으로 뜨겁게 하는 선배들과 방송을 하면서 더 많이 배우게 된다. 연기를 시작할 때와 지금은 완전히 다르다. 작품이 생길수록 만나는 선배들도 많아지고 연기를 두고 고민하는 정도가 다들 너무 다르고 뜨겁고 대단하다. 지금은 연기를 더 많이 고민하고 있다. 더 잘 하고 싶다.

-다작하면서 배운 것이 있다면.

▶현장에서 보는 선배들의 연기는 말할 필요도 없고, 현장에 좋은 공기를 만들어주는 것이 감사하고 또 배울 점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연기를 할 때 내가 할 것 밖에 못 보는데 선배들은 전체적인 시야로 보지 않나. 그게 대단하다.

-이번 작품에서는.

▶김수현 선배가 다른 후배들 어려운 것이 있을까 먼저 물어봐주셨다. 일단 선배가 현장에 오면 에너지가 너무 좋아져서 분위기가 밝아진다. 현장 분위기까지 만들어주는 걸 보고 너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전한 메시지는 무엇이었다고 생각하나.

▶우리 모두 자기만의 마음의 아픔을 가지고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런 사람들이 모여서 똘똘 뭉치고 치유받으면서 아픔을 가진 게 이상한 게 아니다. 정상과 비정상, 맞고 틀림을 나누는 게 아니라는 것을 공유한 거다. 힐링을 할 수 있는 드라마였던 것 같다.

기사 이미지
배우 박규영/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이번 작품에서 들은 칭찬 중에 제일 기뻤던 것은.

▶'이 사람이 그 사람인줄 몰랐다'는 것. 너무 좋아서 캡처해놨다. (웃음) 전작에서도 내 캐릭터를 괜찮게 봐주셨고 이번 작품도 눈에 들어왔다는 것 아닌가. 다른 사람처럼 보인 것도 캐릭터로 봐주신 것이니 좋았다.

-연기를 더욱 공부하고 집중하고 싶다고 하는데, 목표로 삼는 지점이 있나.

▶그 생각이 올해 정리됐다. 어느 역할까지, 어느 정도 비중까지 가고 싶다? 올해는 그런 생각을 없앴다. 역할이나 비중이 중요한 게 아니라, 이 역할을 이 배우에게 맡겨보고 싶다고 한명이라도 생각해주는 것. 그게 정말 소중한 것 같다. 내가 내 역할에 집중해서 해내면 그걸로 다 한 게 아닐까 싶다. 그런 부분을 올해 많이 정리가 됐다. 나라는 배우의 스케치북이 있다고 생각할 때 한 페이지를 넘기면 또 다른 그림을 그릴 수 있지 않나. 그렇게 해서 두툼한 스케치북을 완성할 수 있는, 그런 배우가 되고 싶다. 다음에 뭘 그릴지 궁금한 배우가 되고 싶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