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특징주] 덕양산업, 공공기관 차량 전기·수소차 의무화 소식에 29.97%↑

윤경진 기자VIEW 9,4332020.08.12 16:15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사진=덕양산업
덕양산업이 상한가 마감했다.

12일 덕양산업은 전 거래일보다 29.97%(490원) 상승한 2125원에 마감했다.

더불어민주당이 공공기관 차량을 100% 전기·수소차로 의무화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호재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20조3000억원을 투자해 2025년까지 전기차 113만대와 수소차 23만대를 보급한다는 정부 계획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다.

더불어민주당 K-뉴딜위원회는 이날 오전 경기 고양시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미래차 혁신성장 및 조기전환 방안'을 주제로 정부와 민간기업과 현장 정책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K-뉴딜위원장인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한국형 뉴딜의 100대 대표과제이자 그린뉴딜의 핵심과제가 친환경 모빌리티 확대"라며 "내연차에서 미래차로의 획기적인 전환을 이루는 분명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덕양산업은 현대자동차의 1차 부품협력업체로서 최근 완성차업체들이 추진하는 부품모듈화, 시스템화로 인하여 관련업체들로부터 납품받아 현대자동차에 제품을 모듈형태로 납품하고 있다.

윤경진 기자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