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기안84, 여혐논란→연재 중지 청원?… "역겹다"

김유림 기자VIEW 5,5362020.08.12 16:23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웹툰작가이자 방송인 기안84가 웹툰 ‘복학왕’ 재연재를 시작한지 2회 만에 여혐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장동규 기자, 기안84 SNS
웹툰작가이자 방송인 기안84가 웹툰 ‘복학왕’ 재연재를 시작한지 2회 만에 여혐 논란에 휩싸였다. 기안84는 지난 11일 네이버 웹툰을 통해 '복학왕' 304화 광어인간 2화를 공개했다.

문제가 된 건 웹툰의 내용이다. 해당 회차에 여자 주인공 봉지은이 회식 자리에서 배 위에 얹은 조개를 깨부수는 장면이 담겨 있었기 때문. 기안84는 이 장면과 함께 "열심히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학벌이나 스펙, 노력.. 그런 레벨의 것이 아닌.. 그녀의 세포 자체가 업무를 원하고 있었다.."라는 문구를 삽입했다.


이는 303화에서 40대 노총각 회사 직원이 인턴인 봉지은에게 "누가 널 뽑아준대"라고 비아냥거리는 장면에서 이어지는 내용. 이후 '봉지은, 기안 그룹 인턴 최종 합격!'이라는 설명과 함께 봉지은이 정식 입사하는 장면이 그려진다. 이를 본 구독자들은 스펙이 없는 봉지은이 남자와 성적 관계를 가짐으로써 인턴에 최종 합격했음을 표현한 내용이라며 크게 비판하고 있다.

심지어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 웹툰 연재 중지를 요구합니다'라는 청원까지 등장했다.

청원인은 "주인공 여자가 본인보다 나이가 20살이나 많은 대기업 팀장과 성관계를 해 대기업에 입사를 한다는 말도 안 되는 내용을 희화화하며 그린 장면을 보게 됐다. 이 작가는 *** 출연으로 이름도 꽤나 알려진 작가이고, 네이버 웹툰 상위권을 차지할 만큼 인기 있는 작가다. 인기가 있는 만큼 다양한 연령대의 독자들이 볼 것이라 생각이 든다. 여자는 성관계를 해 취업을 한다는 내용이 사회를 풍자하는 것이라는 댓글이 수두룩하다"고 밝혔다.

이어 "전부터 논란이 꾸준히 있었던 작가고, 이번 회차는 그 논란을 뛰어넘을 만큼 심각하다고 생각이 들어 청원을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후 2시 50분 기준 청원 동의를 한 사람은 2000명을 넘어선 상태다.


네티즌들은 "xx 역겹네. 뇌에 뭐가 찬거냐?", "생각은 하고사는 걸까", "이건 너무", "웹툰 장난하냐" 등 기안84를 비판했다.

김유림 기자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