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김정숙 여사, 수해복구 현장에?… 아무도 몰랐다

정소영 기자VIEW 1,7472020.08.12 15:47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김정숙 여사가 강원도 철원의 폭우 피해 현장을 방문해 수해복구에 힘을 보탰다. 밀짚모자 차림의 김 여사가 고무장갑을 끼고 복구 활동을 돕고 있다. /사진=뉴스1
김정숙 여사가 강원도 철원의 폭우 피해 현장을 방문해 수해복구에 힘을 보탰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12일 '뉴스1' 단독 보도에 따르면 김 여사는 이날 오전 8시40분부터 수해복구 작업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경남 하동과 전남 구례 수해 피해 현장으로 달려간 사이 김 여사는 언론과 마을 주민들에게 사전에 알리지 않은 채 조용히 강원도 철원 피해현장으로 향했다.

김 여사는 자원봉사자들의 손길이 닿지 않은 가정 내 세척 작업 등을 진행하고 점심에는 배식봉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의 방문을 눈치 채지 못한 마을 주민들과 자원봉사자들은 배식봉사 중인 김 여사를 보고 깜짝 놀랐다는 후문이다.

역대 대통령의 부인 중 수해현장을 방문해 복구 작업에 직접 힘을 보탠 것은 김 여사가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열흘 동안 강원도 철원과 화천 등에는 최대 1000㎜ 폭우가 쏟아져 많은 이재민이 발생했다.


정소영 기자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