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롯데리아 서울역사점 등 지점 7곳 폐쇄… 점장 7명 '확진'(종합)

강소현 기자VIEW 1,6262020.08.12 14:39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햄버거 프랜차이즈 롯데리아 점장 모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사진은 롯데리아 종각역점. /사진=뉴스1
햄버거 프랜차이즈 롯데리아 점장 모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점 7곳은 현재 폐쇄됐다.


12일 롯데리아를 운영하는 롯데GRS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롯데리아 점장 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 고양시 거주자 1명이 지난 11일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같은 모임에 참석했던 지인 6명이 추가 확진됐다. 나머지 인원도 이날 검사를 마친 뒤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각 점장이 소속된 지점은 ▲종각역점 ▲면목중앙점 ▲군자역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점 ▲건대역점 ▲소공2호점이다. 매장은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1일 저녁부터 폐쇄·자체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이 모임에는 확진 판정을 받은 7명을 포함해 총 19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지난 6일 서울 광진구 일대에서 매장 운영 노하우 등을 공유하는 모임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들은 1차 회식 후 2차로 광진구 치킨뱅이 능동점을 방문해 확진자가 추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롯데리아 관계자는 "어제 저녁부터 관련 매장을 폐쇄조치하고 자체 방역을 진행 중"이라며 "질병관리본부 지시에 따라 방역 지침을 준수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와 광진구 등 자치구는 당시 모임에 참석한 인원, 접촉자, 의심증상자 등 정확한 규모를 파악 중이다.



강소현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