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저축은행 정기예금 2% 금리 실종… 평균금리 역대 최저

박슬기 기자VIEW 1,8902020.08.09 06:46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79개 저축은행이 판매하는 정기예금 중 연 2% 이상 금리를 주는 상품은 아예 사라졌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치로 떨어뜨린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시중은행보다 높은 금리를 제공해왔던 저축은행 정기예금에서 2% 이상 금리를 제공하는 상품을 더 이상 찾아볼 수 없게 됐다.

9일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지난 7일 기준 79개 저축은행이 판매하는 정기예금 중 연 2% 이상 금리를 주는 상품은 없어졌다. 지난달 30일까지만 해도 인천저축은행의 ‘e-보다정기예금’이 유일하게 연 2%의 금리를 제공했지만 지난달 31일 이후 모두 사라진 것이다.

79개 저축은행 정기예금 1년 만기 기준 평균 금리는 연 1.65%로 나타났다. 한달 전인 지난 7월7일 기준 1.78% 대비 0.13%포인트 하락한 셈이다. 이는 저축은행중앙회가 지난 2005년부터 정기예금 평균금리를 집계한 이래 역대 최저치다.

이처럼 저축은행업계가 예금 금리를 지속적으로 낮추는 것은 한국은행이 올 상반기에만 두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치로 떨어뜨린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저축은행들이 수익성을 방어하기 위해선 예금금리 인하에 속도를 낸 것으로 해석된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저축은행은 시중은행보다 금리가 높아 수신잔액이 늘고 있는데 예금이 들어와도 대출이 늘지 않으면 내부 운용이 어려워 금리를 내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