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코로나 불황에 더 팔렸다"… 국산차, 7월 내수판매 10% '↑'(종합)

이지완 기자2020.08.03 17:51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국내 완성차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불황에도 내수에서 선전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완성차업체(현대, 기아, 한국지엠, 쌍용, 르노삼성) 5개사의 7월 내수실적은 14만4422대로 전년동월대비 10.1% 늘었다. 같은 기간 수출실적은 43만9620대로 14.0% 감소했다. 코로나19로 인한 해외시장 위축으로 수출 부진이 지속됐지만 내수실적은 더욱 증가했다.

현대차는 7월 국내 시장에서 전년동월대비 28.4 % 증가한 7만7381대를 판매했다. 세단은 1만4381대가 팔린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3618대 포함)와 1만1037대의 아반떼 등에 힘입어 총 3만1209대 팔렸다. RV는 싼타페 6252대, 팰리세이드 6071대 등 총 1만9185대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DH 모델 40대 포함)가 6504대 팔리며 판매를 이끌었다. 이어 GV80 3009대, G90 1117대, G70 489대 등 총 1만1119대 팔렸다.

기아차는 전년동월대비 0.1% 감소한 4만7050대를 7월 국내 시장에서 판매했다. 가장 많이 팔린 차는 9488대의 쏘렌토다. 4개월 연속 기아차 월판매 1위 모델에 등극했다. 승용 모델은 K5 8463대, 모닝 3949대, K7 2715대, 레이 2540대 등 총 2만223대가 팔렸다. 쏘렌토를 포함한 RV 모델은 셀토스 3966대, 카니발 2119대, 모하비 1632대 등 총 2만291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6251대의 봉고Ⅲ 등 총 6536대가 팔렸다.

기사 이미지
국내 완성차업체들이 코로나19 여파로 수출이 급감하는 가운데 국내 시장에서 선전하며 희망을 이어갔다. /사진=뉴스1
한국지엠은 7월 국내 시장에서 전년동월대비 3.5% 늘어난 6988대를 판매했다. 2494대가 팔린 트레일블레이저와 2223대의 스파크가 실적을 견인했다. 중형세단 말리부의 판매량은 총 450대로 전년동월대비 65.0% 감소했다. 수입 모델인 트래버스와 콜로라도는 각각 329대, 369대씩 팔렸다.

쌍용차는 전년동월대비 23.0% 감소한 6702대에 머물렀다. 다만 7월 실적 감소 폭이 컸던 르노삼성을 끌어내리고 4위를 차지했다. 주력 모델이 모두 부진했다. 렉스턴 스포츠가 3005대로 선전했지만 전년동월대비로는 6.4% 줄었다. 티볼리 판매량은 1535대로 전년대비 55.3% 감소했다. G4렉스턴은 799대 팔리며 월 판매량이 1000대 이하로 떨어졌다. 회사는 개별소비세 감면 인하 등 내수 진작책 축소 영향으로 실적이 감소했다고 판단했다.

같은 기간 르노삼성은 전년동월대비 24.2% 감소한 6301대를 판매했다. 올초 출시 후 매월 5000대 이상 팔리며 흥행 가능성을 보여준 XM3의 부진이 컸다. XM3의 지난달 판매량은 전월대비 64.2% 감소한 1909대에 머물렀다. XM3와 함께 내수 실적을 이끌던 QM6는 7월 2638대 팔린 것이 전부다. 이는 전년동월대비 38.1% 감소한 실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수출 실적이 회복되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내수에서는 개소세 인하 혜택 등으로 상승세를 이어온 XM3의 판매량 급감이 눈에 띈다"고 말했다.



이지완 기자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