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재난지원금 효과 '톡톡'… 2분기 카드 승인액 3.9% ‘쑤욱’

윤경진 기자2020.08.02 17:26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전 국민 대상 긴급재난지원금 효과로 올해 2분기(4~6월) 카드승인실적이 성장세를 보였다. 다만 온라인 쇼핑 부문은 특수를 누렸지만 여행·숙박·여가 관련 업종은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여신금융협회 산하 여신금융연구소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2분기 카드승인실적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2분기 동안 총 승인금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 증가한 222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체카드 승인건수는 56억100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 증가했다.

카드승인실적의 성장세를 이끈 건 재난지원금이었다. 장명현 여신금융연구소 연구원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5월을 기점으로 승인금액이 증가세로 전환됐다"며 "코로나19의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백화점 등 소매관련업종, 운수업·숙박업과 같은 이동·여행 관련 업종, 음식점·영화관 등 모임·여가 관련 업종의 매출 부진이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 연구원은 "이동여행 자제로 인한 항공·철도·숙박업 등 관련업종 매출 감소세도 지속됐다"며 "온라인 쇼핑 증가세가 유지됐으며 개별소비세 인하·신차 출시 효과로 인해 자동차 판매량은 증가했다"고 말했다.

카드승인실적에서 업종별 차이를 확인할 수 있다. 소비자의 소비생활과 관련성이 높은 업종인 도매·소매업에서 결제된 액수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16.1% 증가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철도와 항공 이용이 줄어들면서 운수업의 카드 승인금액은 전년 동기대비 64.0% 감소했다.

여행 관련 서비스업 매출 부진으로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도 43.2% 줄었다. 학원 휴업 등으로 교육서비스업은 8.1% 감소했고 숙박 및 음식점업은 6.8% 줄었다.

코로나19 사태로 개인카드와 법인카드의 온도 차도 있었다. 개인카드 승인금액은 185조7000억원으로 전년 같은기간보다 6.3% 성장했다. 승인건수는 총 52억건으로 전년동기대비 2.2% 증가했다. 반면 법인카드 승인금액은 36조9000억원, 승인건수는 3억2000만건으로 작년 같은기간에 비해 각각 6.9%, 5.1% 감소했다.

윤경진 기자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