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두산중공업, ‘클럽모우CC’ 매각 대금으로 채권단 빚 첫 상환

이한듬 기자2020.08.02 11:35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두산중공업이 채권단의 빚을 처음으로 상환했다. / 사진=뉴시스
두산중공업이 골프장 ‘클럽모우CC’를 매각한 대금으로 채권단 차입금을 첫 상환하는 데 성공했다.

두산중공업은 2일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과 클럽모우CC 매각 거래를 완료하고 매각 대금 1850억원 중 일부 회원권 입회보증금 반환 비용 등을 제외한 대금으로 채권단 차입금을 상환했다고 밝혔다.

이번 상환은 채권단의 긴급운영자금 지원 이후 첫번째 상환이다. 앞서 두산그룹은 채권단으로부터 총 3조6000억원을 지원받는 대신 3조 규모의 자구안을 마련키로 하고 대대적인 자산 및 계열사 매각을 추진 중이다.

클럽모우CC는 매각 첫 사례이며 두산솔루스, 두산건설, 모트롤BG, 두산타워 등의 매각도 진행 중이어서 차입금 상환이 추가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두산중공업은 “조기에 이뤄낸 이번 첫 상환을 시작으로 비핵심자산 매각 등 재무구조개선 계획을 차질 없이 진행해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린 뉴딜에 발맞춘 사업포트폴리오 전환을 적극 추진해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지속 성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한듬 기자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