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코로나19 적응(?), 수출 감소율 한 자릿수… 바이오헬스 ‘효과’

송창범 기자2020.08.01 09:30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7월 수출이 코로나19 사태이후 처음으로 감소율 한자릿수를 기록하며 회복세를 나타냈다.©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수출 감소율이 한 자릿수로 줄어들었다. 바이오헬스 수출이 크게 증가하면서 수출 하락 폭을 줄였다는 분석이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7월 수출액(통관 기준)이 428억3000만달러, 수입액이 385억6000만달러로 전년 동월대비 각각 7.0%, 11.9% 감소했다. 무역수지는 42억7000만달러로 흑자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지난 4월 코로나19 영향에 적자를 기록한 이후 5월부터 다시 3개월째 흑자를 기록 중이다.

수출은 앞서 4월과 5월 20%대 감소율을 보였고 6월에는 10.9%의 감소율을 나타냈다. 하지만 7월 수출은 7% 감소만을 보이며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감소폭이 한 자릿수로 주는 것에 그쳤다.

조업일수 영향을 배제한 일평균 수출은 17억1000만달러로 4월(16억5000만달러) 5월(16억2000만달러) 6월(16억7000만달러)과 비교해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 보면 15개 대표 품목 중 바이오헬스가 수출을 주도하며 전체 수출 감소폭을 줄이는데 큰 역할을 했다. 바이오헬스는 7월 수출이 전년 대비 47.0% 증가했다. 이와 함께 컴퓨터(77.1%), 반도체(5.6%), 선박(18.0%), 가전(6.2%), 무선통신기기(4.5%) 등 6개 품목에서 전년 대비 수출이 플러스를 나타냈다. 월별 플러스 품목이 6개를 기록한 것도 코로나19 국면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우리나라 3대 수출국인 중국 미국 유럽연합(EU) 등 3대 수출 시장도 회복세를 나타냈다. 중국과 미국은 전년 동월대비 2.5%, 7.7% 증가했다. EU는 11.1% 감소했지만 감소율이 10%대 초반까지 하락했다.



송창범 기자

미소가 떠오르는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