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삼성중공업 2분기 영업손실 7077억원 적자… "드릴십이 안 팔려"

박찬규 기자VIEW 4,7402020.08.01 08:42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삼성중공업이 드릴십에 발목을 잡혔다는 평이다. 2분기 영업손실이 7077억원에 달했다.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이 지난달 31일 올 2분기 매출이 1조6915억원, 영업손실 7077억원의 잠정 경영실적을 공시했다.


2분기 매출은 1분기(1조 8266억원) 대비 7% 감소했으며 같은 기간 영업손실 7077억원으로 전 분기(478억원 적자)보다 폭이 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및 유가 급락 등 불가피한 외부환경 악화로 드릴십 자산가치 하락, 일부 해양프로젝트의 공정 지연 등 일회성 비용이 크게 발생했기 때문이라는 게 회사의 설명.

구체적으로는 ▲저유가에 따른 드릴링 시황 침체로 드릴십 장부가액 20% 감액, 환평가 손실 등 드릴십 관련 손실(4540억원) ▲코로나19로 발주처 및 해외 장비업체 엔지니어들의 일시 귀국에 따른 시운전 등 주요 공정 지연 영향(900억원) ▲이미 인도한 해양프로젝트의 하자보수 비용 및 기타 충당금 설정(680억원) 등이 반영됐다.


삼성중공업의 6월말 기준 순차입금은 3.8조원으로 지난해 말 2.9조원 대비 0.9조원 증가했다. 회사는 헤비테일 방식의 선박 건조 비중이 늘면서 운영자금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며 하반기 선박 인도척수 증가(16척 → 29척) 및 신규 LNG프로젝트 수주 시 선수금 유입 등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2분기 영업적자의 약 60%는 자금지출 없는 드릴십 관련 평가 손실로 현금흐름과는 무관하며 코로나19로 인해 불가피하게 발생된 해양프로젝트 공정지연과 추가 발생 비용도 발주처 부담으로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박찬규 기자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