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뉴욕증시] 나스닥 1.5% ↑… 애플·아마존 등 'IT공룡'이 살렸다

송창범 기자2020.08.01 08:01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현지시간으로 7월31일 미국 뉴욕증시가 일제히 상승했다. 사진은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들의 모습.©뉴스1
뉴욕증시가 일제히 상승했다. IT(정보기술) 기업들의 호실적이 증시 상승을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7월3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114.67포인트(0.44%) 상승한 2만6428.32에 거래를 마감했다.

대형주 위주의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24.90포인트(0.77%) 오른 3271.12에 장을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157.46포인트(1.49%) 상승한 1만745.27로 거래를 끝냈다.

글로벌 IT공룡 기업으로 불리는 애플, 아마존, 페이스북 등은 이날 2분기 실적 발표에서 모두 전망치를 뛰어넘었다. 실적 상승에 힘입어 이들 기업의 주가는 가파르게 상승했다. 애플은 10.5%, 아마존은 3.7%, 페이스북은 8.2% 상승했다.

이날 이들 기업이 증시 상승을 주도하면서 불안요인을 잠재웠다. 증시 불안요인으로는 메이저 석유기업들의 2분기 적자폭이 예상보다 클 것이라는 전망과 7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가 6월(78.1)보다 하락해 72.5를 기록할 것이라는 점이다.



송창범 기자

미소가 떠오르는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