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조양래 회장, "막내를 이미 후계자로 내정, 혼란 막으려 지분 양도" (종합)

박찬규 기자VIEW 1,0902020.07.31 14:19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회장이 후계구도를 분명히 했다. 조 회장은 지난달 26일 차남인 조현범 사장에게 자신이 보유한 그룹 지분 23.59%를 매각했고 이는 최근 몇 달 동안 그룹 대주주 지위를 노린 이상한 움직임을 잠재우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한국테크놀로지그룹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회장이 후계구도를 분명히 했다. 조 회장은 지난달 26일 차남인 조현범 사장에게 자신이 보유한 그룹 지분 23.59%를 매각했고 이는 최근 몇 달 동안 그룹 대주주 지위를 노린 이상한 움직임을 잠재우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조 회장은 이 같은 결정이 갑작스러운 게 아니라고 분명히 했다. 그는 "이번 주식 매각건과 관련해서는 조현범 사장에게 약 15년간 실질적으로 경영을 맡겨왔고 충분한 검증을 거쳤다고 판단해 이미 전부터 최대주주로 점 찍었다"며 "가족 간에 최대주주 지위를 두고 벌이는 여러 움직임에 대해 더 이상의 혼란을 막고자 미리 생각해 두었던 대로 조현범 사장에게 주식 전량을 매각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업계에서는 조 회장의 지분 증여를 두고 다양한 해석을 내놨고 형제 간 경영권 다툼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조양래 회장은 시간 외 대량매매(블록딜) 형태로 그룹 지분 23.59%(2194만2693주)를 조현범 사장에게 매각했고 조 사장의 그룹 지분은 보유분인 19.31%와 합해 42.9%로 늘었다. 조 사장의 형인 조현식 부회장의 그룹 지분은 19.32%다. 누나인 조희경 이사장과 10.82%의 지분을 보유한 조희원씨가 손을 잡으면 30.97%로 늘지만 조 사장과 차이가 있다.

결국 조 회장의 큰딸인 조희경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이사장이 지난 30일 서울가정법원에 조양래 회장 관련 한정후견 개시 심판청구를 제기하며 그동안 의혹이 수면 위로 드러났다. '한정후견'은 고령 또는 장애 및 질병 등으로 의사결정이 어려운 성인의 후견인을 결정하는 제도다. 업계에서는 조 이사장의 이런 행동은 막내인 조 사장에게 회사를 넘길 수 없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했다.

이에 조 회장은 "딸이 전화를 받지 않는다"며 "정말 사랑하는 첫째 딸이 왜 이러는지 이해가 되지 않고 딸이 괜찮은 건지 물어보고 싶은 심정"이라고 전했다.

조 이사장이 제기한 건강 문제에 대해선 "전혀 문제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매주 친구들과 골프도 즐기고 있고 P/T도 받고 하루에 4~5km 이상 걷기운동도 한다"며 "나이에 비해 정말 건강하게 살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첫째 딸이 왜 이러는지 정말 모르겠다"고 해명했다.

경영권에 대한 부분도 명확히 했다. 조 회장은 "딸에게 경영권을 주겠다는 생각은 단 한 순간도 해 본적이 없다"며 "회사의 경영에 관여해 본적이 없고 돈에 관한 문제라면 첫째 딸을 포함하여 모든 자식들에게 이미 경제적으로 어렵지 않게 살 수 있을 만큼 충분한 돈을 증여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만약 재단에 뜻이 있다면 이미 증여 받은 본인 돈으로 하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재산의 사회 환원도 언급했다. 그는 "제 개인 재산을 공익활동 등 사회에 환원하는 것에 대해서 많이 생각하고 있고 그렇게 할 방법을 찾고 있다"며 "그 방법에 대해서는 제가 고민해서 앞으로 결정할 일이라고 생각하며 자식들이 결정하고 관여할 바는 아니라는게 제 소신"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부디 제 딸이 예전의 사랑스러운 딸로 돌아와 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내년이면 창립 80년을 맞는다. 후계자로 지목된 조현범 사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다. 대규모 투자와 신사업 추진은 물론 인수합병(M&A) 등을 총괄하면서 회사를 키웠다. 하지만 협력업체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됐고 지난 4월엔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재판은 오는 9월9일 열린다.



박찬규 기자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