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또다시 등 돌린 금융노사… 임단협 결렬에 총파업 예고

이남의 기자VIEW 1,2642020.07.10 15:12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은 지난달 6일 제8차 지부대표자회의와 제3차 중앙위원회를 개최해 이 같은 산별교섭 경과를 공유하고 향후 투쟁방향을 논의했다./사진=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와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가 올해 임금 인상률을 두고 또 다시 등을 돌렸다. 

사용자협의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임금인상률을 '동결' 또는 '0.3% 인상'으로 제시했으나 노조는 '3%대 인상'을 고수하고 있어서다. 금융노조는 총단결 총력투쟁에 나선다고 밝혀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노사는 최근 5차례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을 진행했으나 양측의 입장을 좁히지 못하고 결렬됐다. 

 

금융노조는 ▲임금 3% 인상 ▲연대임금 조성 ▲정년 65세 점진적 연장 ▲주당 5시간 노동시간 단축권 보장을 통한 점진적 주 35시간 노동 정착 ▲중식시간 부점별 동시 사용 ▲금융인공제회 설립 추진 ▲산별차원 직장내 괴롭힘 방지 노사공동위원회 설치 ▲모성보호 조항 적용 확대 ▲감염병 예방 및 확산 방지 조항 신설 등 34개 항목을 제안했다.


사측이 노조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못한 이유는 올해 경영상황이 녹록지 못해서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사모펀드 부실 사태로 은행의 책임은 무거워졌다. 최근 라임펀드 사태와 관련해 100% 보상 책임까지 떠맡으면서 충당금을 쌓아야 하는 처지다.

금융노조는 지난 6일 제3차 중앙위원회에서 노동쟁의 조정신청을 의결하고 중앙노동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했다. 중노위는 정부가 운영하는 행정기관으로서 노동관계에서 발생하는 노사간의 이익 및 권리분쟁을 조정한다. 


중노위의 조정절차를 거치면 합법적인 파업이 가능하다. 금융노조는 2016년 임단협 결렬을 계기로 중노위 조정을 거쳐 파업을 진행한 경험이 있다.

금융노조는 조정기간에도 실무교섭 등 합의도출을 위한 노력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그러나 임단협이 담보상태에 계속 놓이게 된다면 총파업도 불사하겠다는 방침이다.

금노 관계자는 "사용자협의회가 타결하려는 의지 없이 불성실한 태도로 일관하면 금융노조와 38개 지부는 쟁의행위를 불사하는 총단결 총력투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