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정의선·최태원이 공유한 미래 신기술 3가지는?

박찬규 기자VIEW 1,3692020.07.07 15:00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7일 오전 SK이노베이션 서산 배터리공장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만나 미래 신기술과 관련한 의견을 나눴다. (왼쪽부터) 최태원 회장, 정의선 수석부회장 /사진제공=현대차그룹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7일 오전 SK이노베이션 서산 배터리공장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만나 미래 신기술과 관련한 의견을 나눴다. 2012년 준공한 서산공장은 연 4.7GWh 규모의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생산규모를 갖췄다. 


이 자리에서 정 부회장과 최 회장은 SK이노베이션이 개발에 집중하는 ▲고에너지밀도, 급속충전, 리튬-메탈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 ▲전력반도체와 경량 신소재, 배터리 대여·교환 등 서비스 플랫폼(BaaS, Battery as a Service) 등 미래 신기술 개발 방향성을 공유하고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SK주유소와 충전소 공간을 활용해 전기·수소차 충전인프라를 확충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회사의 협업은 활발하다. 현대차그룹은 현재 현대·기아차가 생산하는 플러그인(Plug-in) 하이브리드카와 기아차의 니로, 쏘울EV 등에 SK이노베이션 배터리를 적용하고 있다. 2021년 양산 예정인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의 1차 배터리 공급사로 SK이노베이션을 선정하기도 했다.

정 부회장은 “미래 배터리, 신기술 개발 방향성을 공유하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며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과 협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현대·기아차가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선도적 입지를 구축한 만큼 이번 협력으로 양 그룹은 물론 한국경제에도 새로운 힘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어떤 기술 살폈나




이날 양사가 함께 공유한 신기술은 3가지다. 리튬-메탈 배터리는 주행거리 확대 및 자동차 경량화에 따른 에너지 절감이 가능한 기술이다. 리튬이온배터리의 음극재인 흑연 또는 실리콘을 리튬 매탈로 대체해 에너지 밀도를 1000wh/L 이상으로 높일 수 있는 차세대 배터리기술로 꼽힌다.

다음은 전력반도체다. 글로벌 전기차 수요가 크게 늘어나면 공급부족이 예상되는 대표 품목 중 하나다. 최소한의 전력으로 배터리 구동시간을 늘려 에너지 효율을 높여주는 반도체로 대부분 수입에 의존한다. SK그룹은 지난해 미국 듀폰사로부터 차세대 전력 반도체용 SiC(실리콘카바이드) 웨이퍼 사업을 인수하는 등 전력반도체 사업에 대한 투자를 이어왔다.

마지막으로 차세대 경량 소재를 살폈다. 금속소재를 대체하는 동시에 기존 플라스틱 소재보다 재활용이 쉬운 플라스틱 복합소재를 뜻한다. 자동차 내장재나 배터리 팩에 경량 소재가 사용되면 차 전체 무게를 줄일 수 있어 에너지 효율이 올라가고 다양한 형태의 전기차를 상용화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박찬규 기자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