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추미애 "좌고우면 말라"… 윤석열 재압박 들어가나

정소영 기자2020.07.07 13:34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지휘를 전면 수용할 것을 거듭 압박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임한별 기자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지휘를 전면 수용할 것을 거듭 압박했다.

법무부는 7일 "법무부 장관은 검찰사무의 최고 감독자로서 최종적인 법적·정치적 책임을 지는 위치에 있다"며 "검찰총장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장관의 지휘 사항을 문언대로 신속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법무부의 이번 입장발표는 윤 총장이 추 장관의 수사지휘를 받아들일지에 대해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황에서 이뤄졌다.

법무부는 추 장관이 수사지휘를 내리게 된 경위에 대해서 재차 설명하기도 했다.

법무부는 "윤 총장 스스로 최측근인 현직 검사장과 직연 등 지속적 친분 관계가 있어 공정한 직무수행이 어렵다고 판단해 대검 부장회의에 지휘감독을 일임했다"며 "그럼에도 결정을 뒤집고 대검 부장회의를 배제한 채 일방적으로 자문위원을 위촉하는 등 부적절하게 사건에 관여해 수사의 공정성에 대한 우려가 심각히 제기됐다"고 언급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은 수사의 공정성과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해 검찰청법 8조에 따라 총장으로 하여금 사건에서 회피하도록 지휘한 것이다"며 "총장의 지휘에 문제가 있는 경우에도 법무부 장관이 이를 바로잡지 못한다면 장관이 직무를 유기하는 것이고 민주주의 원리에도 반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검찰청법 8조에 대해 "구체적 사건에 관해 총장에 대한 사건 지휘 뿐만 아니라 지휘 배제를 포함하는 취지의 포괄적 감독 권한도 장관에게 있음을 명시적으로 규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은 지난 2일 윤 총장에게 수사자문단 심의 절차를 중단하고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독립적인 권한을 부여하라는 수사지휘를 내렸다.

윤 총장은 수사자문단 절차를 일단 취소했지만 지휘권 발동에 대해 대응하지 않고 지난 3일 검사장 회의를 소집해 의견을 수렴했다.

대검은 지난 6일 검사장 회의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회의 내용은 ▲특임검사 도입 ▲총장의 수사지휘 배제는 위법 ▲윤 총장 거취 연계 반대 등이 골자다. 대검은 검사장 회의 내용을 법무부에도 전달했으나 법무부는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윤 총장은 이날 공식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추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에서 열리는 국무회의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하루 연가를 낸 것으로 파악됐다.

정소영 기자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