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익 8조 ‘어닝 서프라이즈’… 스마트폰 사업은?

박흥순 기자2020.07.07 09:42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가 예상을 깨고 영업이익 8조원을 넘겼지만 스마트폰과 모바일을 전담하는 IM부문의 영업이익은 1조원대 중후반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딜라이트 샵에 전시된 갤럭시S20 플러스. /사진=뉴스1
삼성전자의 2020년 2분기 잠정실적이 공개됐다. 삼성전자는 2분기 전세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정점에 달했음에도 깜짝 실적을 기록했다.

7일 삼성전자는 2020년 2분기 매출 52조원, 영업이익 8조1000억원의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영업이익 기준으로 지난해 2분기(6조6000억원)와 직전분기(6조4500억원)을 모두 넘어선 수치다.

당초 증권가는 삼성전자의 실적이 최대 7조원 중반대에 머무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지만 이를 가볍게 뛰어넘은 셈이다.

삼성전자가 예상을 깨고 영업이익 8조원을 넘겼지만 스마트폰과 모바일을 전담하는 IM부문의 영업이익은 1조원대 중후반에 그친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직전분기 2조6500억원보다 1조원가량 낮은 수준이며 2019년 2분기 실적(1조5600억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스마트폰 부문의 분기 판매량은 5370만대까지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분기 7500만대가량의 스마트폰을 판매했다.

다만 5월이후 차츰 코로나19의 영향권에서 차츰 벗어나면서 판매량을 회복했고 비용절감이 효율적으로 이뤄지면서 분기 말 영업이익이 소폭 개선됐다는 평가다.

박흥순 기자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