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손흥민-요리스 전반 종료후 충돌 왜?… "축구의 일부"

안경달 기자2020.07.07 08:24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토트넘 홋스퍼 골키퍼 위고 요리스와 공격수 손흥민(왼쪽부터)이 7일(한국시간) 열린 에버튼과의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후반 시작 전 경기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이 경기 도중 주장인 골키퍼 위고 요리스와 말다툼을 벌여 팬들의 우려를 샀다.

토트넘은 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에버튼과의 경기에서 전반전 나온 마이클 킨의 자책골을 잘 지켜 1-0 승리를 거뒀다.

승리를 따냈지만 불안한 장면도 나왔다. 전반 종료 직전 토트넘의 역습 찬스에서 손흥민의 옆으로 빠진 공이 다시 에버튼에게 넘어갔다. 에버튼은 곧바로 역습 찬스를 가져가 히샤를리송이 슈팅까지 때리는 데 성공했다. 골문을 살짝 빗나가기는 했으나 아찔한 상황이었다.

실점 위기를 맞은 요리스는 전반 종료 휘슬이 불리자 곧장 손흥민에게 뛰어가 그를 질책하는 듯 거칠게 소리를 질렀다. 이에 손흥민도 분을 참지 못하고 요리스에게 달려드는 자세를 취해 두 선수 사이에 긴장감이 고조됐다. 토트넘 선수들이 경기장 위에서 두 선수를 떼어 놔 다행히 추가적인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다. 이런 장면은 중계카메라를 통해 그대로 TV에 송출됐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요리스는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의 태도를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중계 장면을 보면 에버튼에게 공이 넘어가자 손흥민은 순간 낙심한 것처럼 속도를 줄여 허탈한 모습을 보인다. 매체는 이에 대해 "요리스는 손흥민이 그 자리에서 추격을 멈춘 데 분노했다"라고 지적했다.

두 선수는 하프타임 때 라커룸에서 화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흥민과 요리스는 후반 시작 직전 입장 터널에서 서로 가볍게 포옹하는 모습을 보이며 문제를 해결했음을 행동으로 공표했다.

요리스는 경기가 끝난 뒤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상황에 대해 "손흥민과 나 사이에 있던 일은 때때로 축구에서 나오는 일의 일부분이다. 이제 아무 문제도 없다"라며 "우리는 전반 종료 직전 상대를 제대로 압박하지 못했고 이게 날 화나게 했다. 하지만 이도 축구의 일부다"라고 설명했다.

안경달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