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권광석 우리은행장, 조직 개편 단행… "제로베이스 혁신"

이남의 기자2020.07.03 15:59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제로베이스 혁신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조직 개편을 실시한다./사진=우리은행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제로베이스 혁신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조직 개편을 실시한다. 앞서 권 행장은 지난 3월 취임 당시 냉철한 반성과 함께 은행의 모든 제도와 시스템을 철저히 제로베이스에서 점검하고 개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3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이번 조직 개편의 핵심은 ▲조직 활력 제고 ▲고객중심 투자 전략 강화 ▲디지털전환 선도 은행 ▲신수익 기반 확보 등 크게 4가지다. 

먼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같이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민첩하게 대응할 '민첩한(Agile)' 조직을 위해 ACT 조직체계를 도입한다. ACT는 부서와 팀 중간 형태로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 추진하기 위한 특공대 역할을 수행한다.

ACT 리더(장)는 부서장 권한을 갖고, ACT 내 지원업무는 관련 소관부서가 대행하는 방식으로 권한은 크게, 업무는 간소화해 주어진 미션 달성에 집중할 수 있게 한다는 구상이다.

'고객 중심(Customer)'의 상품전략 수립 추진을 위한 투자상품전략단도 신설된다. 자산관리그룹내에 설치되는 이 조직은 고객 중심의 포트폴리오 상품전략을 추진해 자산관리 영업 재건을 추진한다. 펀드, 신탁 등 자산관리 상품을 총괄해 포트폴리오 중심의 상품전략을 수립하고, 나아가 전문성과 상품 개발·검증 역량 강화를 동시에 추구한다.

'디지털전환(Transformation)' 가속화에 대응하고 인공지능(AI)을 도입하기 위한 디지털금융그룹 조직도 강화한다. 신설되는 DT추진단에는 디지털전략부, 빅데이터사업부, AI사업부, 디지털사업부, 스마트앱개발부를 배치해 은행의 전체적인 디지털 전략과 신기술 적용 분야 확대, 디지털 마케팅과 채널을 총괄하는 미션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새롭게 만들어지는 AI사업부는 AI 등 신기술 은행사업 적용을 연구하고 지원한다. 또 비대면 고객 관리 체계 강화를 위해 개인그룹의 고객센터를 디지털금융그룹으로 소속 변경해 스마트고객부와 동일 그룹 내 편제했다.

마지막으로 '사업역량 강화(Strengthen)'로 신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증권운용부와 글로벌투자은행(IB)심사부가 생긴다.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저금리 시대를 이겨내기 위한 돌파구다.

증권운용부는 유가증권 운용과 관련한 역량을 키우고, 다양한 운영전략을 실행해 예대마진 의존도를 점차 낮추겠다는 계획이다. 글로벌IB심사부는 현재 싱가폴에 소재한 아시아심사센터와 대기업심사부의 글로벌IB심사팀을 통합해 글로벌대출과 IB대출을 전담하게 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으로 제로베이스 혁신을 강력하게 추진하고 은행 전체가 활력을 되찾아 새롭게 도약할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