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일단 물러선 대검… "검언유착 자문단 내일 소집 없다"

안경달 기자2020.07.02 18:26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롯한 대검찰청 측이 2일 긴급회의를 가진 뒤 검언유착 의혹을 심의할 자문단 일정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대검찰청이 '검언유착 의혹'을 심의할 전문수사자문단(자문단) 예정 일정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휘권까지 발동하며 자문단 소집 절차를 중단하라고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대검은 2일 기자단을 통해 "내일(3일) 예정된 전문수사자문단은 소집하지 않는다. 현재 다양한 의견을 수렴 중에 있다"라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다만 대검이 자문단 소집을 완전히 중단한 것인지 아니면 연기하기만 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앞서 추 장관은 이날 대검에 수사지휘 공문을 통해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전문수사자문단의 심의를 통해 성급히 최종결론을 내리는 것은 진상규명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면서 "진행 중인 전문수사자문단 심의 절차를 중단할 것을 지휘한다"라고 밝혔다.

수사 보고에 대해서는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대검 등 상급자 지휘감독을 받지 않고 독립적으로 수사한 뒤 결과만을 검찰총장에게 보고하도록 조치시켰다.

대검은 추 장관의 수사 지휘가 내려오자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롯해 대검 기획조정부와 일부 참모들이 모여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후 추 장관의 지휘가 내려진 지 6시간여 만에 관련 입장을 내놨다.

안경달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