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르포]문 여는 순간 느껴지는 '럭셔리'… 삼성 ’뉴 셰프컬렉션’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냉장고 ‘셰프컬렉션’ 비스포크

이한듬 기자VIEW 1,2122020.07.02 16:26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가 2일 ‘뉴 셰프컬렉션’을 선보였다. /사진=이한듬 기자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냉장고 ‘셰프컬렉션’이 비스포크를 만났다. 기존에는 없던 프리미엄의 가치에 소비자의 경험까지 더해 ‘가장 나다운 냉장고’로 탈바꿈했다.

삼성전자는 2일 서울 성동구 레이어57에서 ’뉴 셰프컬렉션’ 출시를 기념해 체험행사를 열었다. 뉴 셰프컬렉션은 기존 중장년층을 타깃으로 하던 프리미엄 가치를 밀레니얼 세대로 옮겨와 ‘뉴 럭셔리’의 가치를 체험하도록 한 제품이다.





프리미엄 가치 범위 확대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품전략팀장(상무)은 “중장년층 외에 뉴 럭셔리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공력하기 위해 기획된 제품”이라며 “일반적인 양산형 냉장고 개념이 아닌 예술을 접목한 냉장고로 매일 아름답고 럭셔리하게 사용하도록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현장에는 마레 블루, 세라 블랙, 혼드 네이비, 혼드 베이지, 혼드 라이트 실버 등 5개의 색상을 입은 뉴 셰프컬렉션이 전시돼 방문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최고급 패널인 ‘마레 블루’는 이탈리아 금속가공 전문업체인 데카스텔리와 협업한 결과물이다. 4대째 가업을 이어온 데카스텔리는 명품 자동차 브랜드 ‘마세라티’, 유명 주방 가구 브랜드 ‘보피’ 등 업계 최고의 업체들과 협업한 것으로 유명하며 글로벌 가전업체와의 협업은 삼성전자가 처음이다.

기사 이미지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품전략팀장(상무, 왼쪽)이 ‘뉴 셰프컬렉션’을 소개하고 있다. / 사진=이한듬 기자
양 팀장은 “마레 블루는 이탈리아 베니스의 바다를 모티브로 해 역동성과 평온함을 동시에 표현한 것이 특징으로 모든 패널이 수작업으로 만들어져 어느 것 하나 동일한 패턴이 없다”며 “소비자들은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나만의 냉장고를 소유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각 냉장고의 도어 패널의 모서리는 ‘엣지 프레임’을 적용해 한층 고급스러움을 전한다. 엣지 역시 황금빛 코퍼와 다크 크롬 중 소비자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내부 역시 화려하다. 냉장고를 열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안쪽 벽은 검정색 유리 소재인 ‘블랙글래스 미러 월’을 적용했다. 냉장고 내부의 3면이 하나로 이어져 내부를 고르게 비춰주는 ‘터널 라이팅’ 조명을 적용해 고급스러우면서도 내부가 한층 넓어보였다.





취향따라 ‘나만의 냉장고’로




내부 수납공간은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195만건의 소비자 식품 구매패턴을 빅데이터로 분석해 5가지 전문 식품보관 공간을 만들었다.

▲육류·생선을 전문적으로 보관해 주는 ‘미트 앤 피쉬’ ▲와인과 캔음료 보관 액세서리가 적용된 ‘와인 앤 치즈’ ▲과일과 채소를 신선하게 오래 보관할 수 있는 ‘베지 앤 프룻’ ▲다양한 식재료를 활용하면서도 가정 간편식(HMR)에 최적화된 ‘패밀리 앤 쿡’ ▲건강 보조 식품이나 원물 식자재 보관에 용이한 ‘헬스 앤 웰빙’이다.

예를 들어 와인 앤 치즈는 냉장실 하단부 셰프팬트리 수납함 두곳을 와인셀러로 활용할 수 있다. 화이트와인과 레드와인의 적정 보관온도가 다르기 때문에 와인 종류에 따라 각 셰프팬트리의 온도를 달리 설정해 보관할 수 있다.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가 2일 ‘뉴 셰프컬렉션’을 선보였다. /사진=이한듬 기자
식품보관 공간은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따라 교체해 사용할 수 있다. ‘와인 앤 치즈’용으로 활용하다 건강보조 식품 보관에 용애한 ‘헬스 앤 웰빙’으로 언제든 용도를 바꿀 수 있다. 수납존 변경을 위해 필요한 액세서리는 추가 구매해 사용하면 된다. 액세서리 가격은 10만~30만원 선이다.

이처럼 뉴 셰프컬렉션은 도어 패널(5종)과 엣지 프레임(2종), 비스포크 수납존(5종), 정수기 등 편의 기능 구성(3종)에 따라 소비자가 선택 가능한 조합이 총 150개에 달한다.

냉장실 왼쪽 도어 안쪽에는 정수기도 탑재됐다. 센서가 1.4ℓ의 물통 속에 들어있는 물의 양을 자동으로 판단해 마신 만큼 자동으로 채워준다. 필터 역시 소비자가 쉽게 교환이 가능하다.

뉴 셰프컬렉션의 제품의 출고가는 구성 품목에 따라 779만~1249만원이다.


이한듬 기자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