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사옥 출입도 언택드’… 현대엔지니어링, ‘스마트 출입관리시스템’ 도입

김창성 기자2020.07.01 13:11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이 사옥 출입을 위해 계동 본사 1층 게이트에 설치된 ‘스마트 출입관리시스템’으로 체온 및 마스크 착용 여부를 확인하는 모습. /사진=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적극 대응하고 전국적인 언택트(비대면) 트렌드에 발맞추고자 사울 종로구 계동 본사에 스마트 출입관리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일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사옥 입구 스피드게이트 4곳, 지하 스피드게이트 1곳 등 사옥 내 모든 출입구에 스마트 출입관리시스템을 적용해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체계를 구축했다.

이번에 현대엔지니어링이 도입한 스마트 출입관리시스템은 사옥에 출입하는 인원의 체온 측정은 물론 마스크 착용 여부까지 판별한다. 출입자의 체온이 일정 온도 이상이거나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경우 마스크를 코 및 턱에 걸치는 등 부적절하게 착용한 경우까지 출입을 제한해 안내요원으로부터 별도의 조치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

기존처럼 사옥 출입구에 별도의 체온측정을 위한 인원을 배치할 필요가 없어 가장 효과적인 언택트 체온측정 방식이라는 평가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전사적인 마스크 착용 분위기를 조성해 사옥 내 코로나19 전파를 사전에 방지하고 나아가 임직원의 사옥 외 출퇴근길 마스크 착용 확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에 도입한 스마트 출입관리시스템을 단기적으로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체온 측정 및 마스크 착용 확인에 활용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임직원이 사옥 출입 시 사원증을 단말기에 접촉할 필요 없는 얼굴인식 출입시스템으로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스마트 출입관리시스템은 당사 임직원들의 건강관리뿐만 아니라 전국적인 코로나19 방역 노력에 동참하고자 도입됐다”며 “앞으로 언택트 문화를 임직원 사옥 출입관리에 선도적으로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성 기자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