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1800달러' 찍은 금값…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고공행진

이남의 기자VIEW 1,0712020.07.01 09:53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30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1%(19.30달러) 오른 1800.50달러를 기록했다. 2011년 8월 1891.90달러를 기록한 이후 최고치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지속되면서 안전자산 금의 몸 값이 꾸준히 오르고 있다. 여기에 주요국 중앙은행이 전례 없는 돈 풀기에 나서면서 금값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30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1%(19.30달러) 오른 1800.50달러를 기록했다. 2011년 8월 1891.90달러를 기록한 이후 최고치다.



국제 금값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과 미·중 관계 악화로 6월에만 3%가량 올랐다. 이로 인해 지난 2분기 금값은 약 13%올라 2016년 1분기 이후 분기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환자가 1000만건을 넘어서는 등 추가적인 경제적 여파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미국과 중국간 무역갈등이 고조되는 것도 악재다.

시카고에 본사를 둔 브로커 자너그룹의 피터 토마스 수석 부사장은 "금 수요가 폭발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우려, 인플레이션 전망, 올해 금값이 20% 가까이 올랐다는 사실이 금 가격을 계속 끌어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제 금값이 선물거래 기준 사상 최고치(2011년 9월의 1923.7달러)를 경신할지에 글로벌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코로나19의 2차대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각국 중앙은행이 더 공격적으로 돈 풀기에 나설 수도 있어서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온스당 금 가격이 심리적 지지선인 1800달러를 넘어서면 아직 도달한적 없는 '2000달러선'도 넘볼 수 있다고 전망했다.

글로벌 FICC 전략분석책임자 폴 시아나는 "금값은 온스당 1900달러 수준으로 가고 있으며 지난 4월 이어졌던 금값 범위에 비교하면 1947달러 수준을 기대할 수 있다"며 고점으로 2296달러를 예상했다.

BoA는 지난 4월 보고서에서 "연준은 금을 찍을 수 없다"며 18개월 내 금값이 온스당 3000달러까지 오를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골드만삭스는 향후 12개월간 금값이 온스당 2000달러까지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남의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금융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