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함께 욕먹은 차명진-민경욱… "자랑이라고 올리냐" "부끄러운줄 알라"

김유림 기자2020.07.01 09:30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지난 4·15 총선에서 낙선한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불법 주차로 차가 견인된 사연이 알려졌다. /사진=차명진 전 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지난 4·15 총선에서 낙선한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불법 주차로 차가 견인된 사연이 알려졌다.

차명진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차 운전해서 국회에 왔다가 급한 김에 노상 주차한 민경욱 의원이 국회 앞 둔치로 견인 당했단다"고 썼다.


이어 "한술 더 떠 범퍼에 스크래치(흠집)까지. '뽑은 지 이틀 된 차인데' 하는 민 의원 뒤통수에서 뽀얀 김이 올라온다"며 "자동차 앞 유리에 국회의원 배지 표식이 붙어 있었으면 그랬을까"라고 했다.

차 전 의원은 민 전 의원이 견인통지서를 받아들고 웃는 모습과 자동차 흠집 앞에 서 있는 사진을 첨부했다.

그러면서 "근데 왜 나는 동병상련이 아니라 우스울까?"라며 "아우님 앞으로 배지 떨어진 설움 톡톡히 겪어 보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 네티즌은 "법에 따라 견인한 것 아니냐"며 "이걸 자랑이라고 올리는 건가", "국회의원 배지를 달아도 노상주차는 불법"이라며 "일반 국민들은 그곳에 주차도 못하는데 부끄러운 줄 알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네티즌들은 "그동안 얼마나 불법주차를 당연하게 했을지", "배지가 있어도 견인될 일 아니냐. 배지가 없어서가 아니라 배지달고 있을 때 법을 어기며 갑질했다는 증거", "국O의원 관련차량이라고 견인 안하고, 일반 차량이라고 견인하는 관행이 문제라는 거죠"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김유림 기자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