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삼호·고려개발 합병 '대림건설' 행보는… 대림산업 합병 가능성 없나?

김노향 기자VIEW 2,8082020.07.01 08:40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대림산업 계열사인 삼호와 고려개발은 합병 후 5년 내인 2025년 영업이익 10위권에 진입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사진=머니투데이
시공능력평가 3위(2019년 기준) 대림산업의 계열사 삼호와 고려개발이 '대림건설'로 합병, 7월1일 출범했다. 대림건설은 수도권 도시정비사업과 데이터센터·글로벌 디벨로퍼사업 등 신시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삼호와 고려개발의 지난해 시공능력평가 순위가 각각 30위, 54위이지만 합병 후엔 단순 합산 기준 16위까지 오르게 된다.





삼호·고려개발 어떤 회사?




1956년 설립된 삼호는 1970~1980년대 서울 강남지역의 아파트 건설을 통해 주택사업의 강점을 가지고 있다. 주택사업 비중이 높아 경기 변동에 민감하다는 단점이 있다.

고려개발은 1965년 창업 후 경부선, 호남선, 서해안 고속도로, 수원광명 고속도로 등 국가 주요 도로를 건설했다. 둘 다 대림산업의 아파트 브랜드 'e편한세상'을 공유해 인지도가 높았다.

두 회사는 합병 후 5년 내인 2025년 영업이익 10위권에 진입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고려개발은 그동안 턴키 입찰(설계·시공 일괄입찰)에 소극적이라는 평가가 있었는데 통합 대림건설이 된 후에는 올 하반기 기술형 입찰 대형공사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란 전망이다.

공사 유형별로 토목공사에 강점을 가진 고려개발과 전기공사 등에 특화한 삼호가 합쳐져 토목과 건축 전 공종 입찰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실제 대림건설은 조직 안정화 단계를 거친 후 발안-남양 고속도로 건설사업, 과천-이수 복합터널 건설사업 등에 도전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컨소시엄 구성을 검토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삼호와 고려개발 둘 다 대림산업의 아파트 브랜드 'e편한세상'을 공유해 인지도가 높았다. /사진제공=대림산업






소규모 정비사업 진출 확대하나




업계에선 대림건설이 가로주택정비사업과 소규모 주거시설, 오피스텔 등 틈새시장 공략을 위해 자회사 합병을 추진한다는 얘기가 이전부터 나왔다.

대형 건설업계는 오는 7월 말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됨에 따라 민간 도시정비사업의 수익성이 저하될 위기에 놓였다. 반면 정부는 가로주택정비사업 등 소규모 정비사업의 층수제한을 완화하고 공적임대율을 10%로 낮춰 규제를 완화했다.

이에 대형 건설기업들이 소형 프로젝트에도 뛰어드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삼호와 고려개발은 합병 이전 인천 송월아파트 재개발사업에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하기도 했다. 인천 중구 송월동1가 10-1번지 일원에 아파트 5개동 730가구를 짓는 프로젝트다.

석유화학사업 부문의 분할과 인수 등을 통해 대림그룹이 건설부문와 석유화학부문으로 재편될 수 있다는 시나리오도 나온다. 대림산업과 대림건설을 하나로 합치고 대림산업의 석유화학부분을 분리시키는 것이다. 실적이 부진했던 석유화학사업이 분리됨에 따라 건설부문 저평가가 해소될 수 있다.

박세라 신영증권 애널리스트는 "주택, 토목, 플랜트 중심의 건설회사로 재편하고 대림코퍼레이션 상장으로 지주사 체계를 갖출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다만 회사 측은 이 같은 가능성을 부인했다. 대림산업과 대림건설은 인력 규모나 급여 면에 차이가 크고 사업영역도 다른 만큼 합병으로 인한 시너지가 낮다는 이유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