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김포·파주도 규제지역 지정 임박?… 김현미 “요건 상당히 부합”

김창성 기자2020.06.30 07:38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경기 파주·김포에 대해 규제지역 지정 가능성을 시사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경기도 김포와 파주가 규제지역으로 묶일 전망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해당지역에 대해 조정대상지역 정량규제 요건에 상당 부분 부합된다고 밝힌 만큼 조만간 규제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김 장관은 지난 29일 KBS 뉴스라인에 출연해 김포·파주에 대해 “일부 지역에서는 풍선효과가 나타나는 모습이 있으며 상당 부분 규제지역 조건에 부합될 것으로 예측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지난 26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서도 해당지역에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규제 의사를 내비쳤다.

그는 “김포·파주 두 지역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이상 징후가 나타나면 추가 조치가 가능하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장관에 이어 박선호 국토부 1차관도 지난 28일 김포·파주의 조정대상지역 지정 가능성을 시사했다.

기사 이미지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경기 파주·김포에 대해 규제지역 지정 가능성을 시사했다. 사진은 김포한강신도시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김 장관은 6·17 대책 발표 이후 오히려 집값이 올랐다는 지적에 대해 부인했다. 그는 “여러 가지 대책을 담고 있는 6·17 대책이 실제 현장에서 작동되려면 7월 중순이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의 이 같은 의지에 해당 지역 주민들은 강하게 반발한다. 김포에 사는 주민 A씨는 “지하철 골드라인 주변 일부만 아파트값이 올랐을 뿐”이라며 “정부가 일부 지역이 오른 것을 두고 김포 전 지역이 오른 것으로 판단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파주 운정신도시 주민 B씨는 “10년 동안 10억이 오른 서울은 이제 와서 규제하고 13년 만에 2000만원 오른 파주는 바로 규제를 한다 하니 화가 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창성 기자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