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한화건설 이라크 비스야마 현장서 한국 직원 사망… 코로나19 감염 가능성

김창성 기자VIEW 1,1702020.06.30 07:10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한화건설 이라크 비스야마 신도시 건설현장서 한국 협력업체 직원 한명이 사망했다. 당국은 코로나19로 인한 사망 가능성을 염두하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수사 중이다. 사진은 이라크 비스야마 신도시 건설현장. /사진=한화건설
한화건설의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현장에서 협력업체 직원 한 명이 사망했다. 현지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에 가능성을 두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한화건설과 외교부 등에 따르면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현장에서 근무하던 한화건설 협력업체 근로자 A씨(62)가 지난 28일(한국시간) 현지에서 사망했다. A씨는 이달 중순쯤 발열 증상이 나타나 현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사망했다. 현지 당국은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 중이다.

한화건설은 비스마야 현장 가동을 중단하고 전 직원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공사가 한창 진행될 때 직원은 400여명에 달했지만 현재는 약 250명이 귀국했고 현지에 남은 직원은 약 150명으로 알려졌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발열 증상이 보고된 즉시 현장을 폐쇄하고 전 직원을 1인 1실 자가격리 한 뒤 매일 발열 증상을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화건설은 현재 이라크 당국, 발주처와 협의해 방역과 예방에 나섰다.



김창성 기자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