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출근길] 재난지원금 일부 정산 시작… 카드사 “부담 덜었다”

박슬기 기자2020.06.30 05:30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지방자치단체가 29일부터 카드사에 긴급재난지원금 정산금액 지급을 시작했다. 사진은 29일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서울캣쇼’에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사용가능’ 안내문이 걸려있다./사진=뉴스1
지방자치단체가 긴급재난지원금 정산을 시작했다. 이번 정산으로 자체적으로 자금조달을 이어온 카드사들이 한숨 돌릴 전망이다.


30일 행정안전부와 카드업계에 따르면 전체 10% 미만 지방자치단체들은 지난 29일부터 신용·체크카드로 지급된 재난지원금 충전액의 95%, 9조 가량의 일부를 카드사에 정산하기 시작했다. 전국에 지자체 규모는 250여개로 실제 긴급재난지원금을 정산하는 지자체는 229개에 이른다.


지자체는 나머지 5% 재난지원금을 유효기간 이후 실제 사용액을 검토한 뒤 정산한다는 계획이다. 이달 초까지 지급된 재난지원금은 총 13조5158억원으로 이 가운데 9조5866억원이 신용·체크카드로 지급됐다.

재난지원금 재원은 국비 80%에 지자체 부담분 20%를 더해 마련된다. 정부가 각 지자체에 국비를 보내면 지자체는 자체 부담분을 집행해 카드사에 정산하는 방식이다.

앞서 카드로 결제된 재난지원금은 승인일로부터 2일 안에 카드사 자금으로 가맹점에 지급했기 때문에 정산이 필요했다. 이 자금은 카드사들이 1~2%대 이자를 부담하며 마련해왔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일부(10% 미만) 지자체에서 오늘부터 긴급재난지원금을 입금하기 시작했다”며 “7월1일부터 지자체로부터 본격적으로 입금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금융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