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하나은행 DLF 행정처분 효력 정지"… 법원, 가처분신청 인용

이남의 기자2020.06.29 18:12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법원이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관련해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이 금융감독원의 중징계 행정처분 집행을 정지해 달라고 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였다. 사진은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사진=하나금융
법원이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 사태로 중징계를 받은 하나은행과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의 집행정지 신청을 29일 받아들였다. 

서울행정법원 행정5부에 따르면 하나은행과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등 임원이 받은 중징계 처분의 효력이 일단 정지된다. 재판부는 함 부회장과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 박세걸 하나은행 전 WM사업단장이 낸 집행정지 신청도 함께 받아들였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지난 3월5일 DLF 판매 은행인 하나은행과 우리은행에 각각 6개월 업무 일부 정지(사모펀드 신규판매 업무) 제재와 과태료 부과를 통보한 바 있다. 두 은행에 부과한 과태료는 각각 167억8000만원, 197억1000만원이다.

금융위는 또 DLF 사태 당시 두 은행의 행장을 맡고 있던 함영주 부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회장에 대해서는 중징계(문책경고)를 내렸다.

하나은행은 사모펀드 신규 업무 6개월 정지 처분이 은행의 경영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지난 1일 제재 효력의 정지를 요청하는 가처분 신청을 냈다.

함 부회장 등 임원진 역시 금융인으로서 명예회복을 위해 법원의 판단을 구해보겠다며 개인 자격으로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금융사의 최고경영자(CEO)가 중징계 처분을 받으면 현재 임기는 채울 수 있다. 하지만 이후 3년간 금융권에 재취업은 불가능하다.

이번 소송은 '금융사 내부 통제 부실에 대한 책임을 CEO에게 물을 수 있느냐'가 법정에서의 핵심 쟁점이다. 금감원은 "금융회사는 내부 통제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규정한 금융회사 지배구조법 등을 근거로 내부 통제 관리에 실패한 경영진의 책임을 물었다. 

이남의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금융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