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구리갈매 공공주택지구 ‘제로에너지도시’ 시범사업 속도

김창성 기자2020.06.29 17:20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구리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 제로에너지도시 시범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구리갈매 역세권 공공주택지구에 대한 제로에너지도시 시범사업에 속도가 붙었다.

2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구리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 제로에너지도시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계획안이 수립됐다.

구리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는 지난해 12월 지구계획 승인을 받아 토지 이용계획 등을 확정했다. 이를 바탕으로 제로에너지 개념을 적용하기 위한 기본계획(안)이 마련됐다.

기본계획안은 건축물 용도별로 약 15~45% 수준의 에너지자립율 달성 목표를 설정해 건축물 부문에서 총 약 18%의 에너지 자립율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국토부는 공원과 자전거도로 등 공용 시설 부지에 신·재생 에너지 발전 설비를 추가 설치해 지구 전체 평균 에너지 자립율을 20% 이상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김상문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제로에너지 개념이 건축을 넘어 도시 전반으로 확산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창성 기자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