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사이코지만 괜찮아' 성희롱 대사 논란… "아담하네"

정소영 기자VIEW 5,0612020.06.29 13:45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배우 김수현, 서예지 주연의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방송 캡처


배우 김수현, 서예지 주연의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29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까지 사이코지만 괜찮아 관련 민원이 50여건 접수됐다.

논란이 된 장면들은 지난 27일 방송된 3화 분이다.

고문영(서예지 분)은 남자 탈의실에서 옷을 갈아입고 있는 문강태(김수현 분)의 몸을 훑고 만진다. 이어 문강태의 제지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더 가까이 다가가 계속 만지기를 시도하기도 한다.

성희롱 발언 논란도 나왔다. 고문영은 병원 사람들이 모두 보는 앞에서 문강태에 "나한테 왜 쌀쌀맞아? 밤엔 그렇게 뜨거워 놓고? 난 확실히 욕구 불만 맞아. 나랑 한번 잘래?" 등의 대사를 날린다.

특별출연한 곽동연이 연기한 국회의원 아들 권기도의 알몸 노출 장면도 문제가 됐다. 조증인 권기도는 병원 CCTV 앞에서 일부러 옷을 벗으며 "누가 집중해서 쳐다보면 그렇게 좋더라"라고 말한다. 병원 탈출 후에는 고문영 앞에서 코트를 벗으며 알몸을 노출하고 고문영은 성기 쪽을 가리키며 "아담하네"라고 반응했다.

현행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에 따르면 방송은 성희롱, 성폭력, 성매매 등을 정당화할 우려가 있는 내용을 방송하면 안 된다. 성과 관련된 내용을 지나치게 선정적으로 묘사하거나 성을 상품화하는 표현도 금지돼 있다.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드라마다.

정소영 기자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연예/스포츠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