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출근길] “꼰대문화 벗는다”… KT, 2030세대 전담팀 오늘(26일) 출범

박흥순 기자2020.06.26 05:10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KT가 26일 2030 기업문화 전담팀 ‘Y컬쳐팀’(가칭)을 출범한다. Y컬쳐팀은 2030세대와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KT에 젊고 건전한 기업문화를 조성하고 경쟁력을 높이는 역할을 수행한다. /사진=뉴스1
KT가 26일 2030 기업문화 전담팀 ‘Y컬쳐팀’(가칭)을 출범한다. Y컬쳐팀은 2030세대와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KT에 젊고 건전한 기업문화를 조성하고 경쟁력을 높이는 역할을 수행한다.

Y컬쳐팀은 전원 만 39세 이하의 사원~과장급으로 구성된다. 총인원은 5명으로 평균 연령은 만 29세다. KT에 과장급 직원이 팀장 직책을 수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팀은 젊은 직원들이 겪는 애로사항을 해결하는데 주력한다. 젊은 세대의 트렌드를 기업문화에 접목하고 바텀업(Bottom-up) 방식의 의사결정을 도입해 2030 직원들의 목소리를 전사업무 프로세스에 적용하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KT는 Y컬쳐팀의 출범을 시작으로 앞으로 최고경영자(CEO)를 포함한 경영진과 젊은 세대의 핫라인을 구축해 중간 과정 없이 직접 소통한다는 계획이다.

김상균 KT인재그룹실장은 “2030 후배들이 주도적으로 KT의 건강한 기업문화를 조성할 수 있도록 Y컬쳐팀 신설을 추진했다”며 “긍정적이고 열린 소통을 통해 젊은 직원들이 장장하고 단단하낫 미래의 중심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흥순 기자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